국제적십자위원회, ICRC는 버마 군부 통치자들이 그 나라 5개 접경 지역에서 ICRC의 인도주의 활동을 중단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ICRC는  27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버마 당국자들이 자체 기구로 하여금 이들 5개 지역내 현장 사무소를 폐쇄하도록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ICRC는  이같은 폐쇄 조치로 정부와 종종 충돌을 벌이고 있는 소수 민족들의 거주 지역내 민간인들에 대한 지원과 보호를 사실상 불가능하도록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ICRC는 버마가  또한 적십자 요원들의 정치범 면담 재개도 허용치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버마는 지난 2005년 12월 부터 정치범들에 대한 면회를 중단하도록 지시했습니다.  

*****

The 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I.C.R.C.) says Burma's military rulers have ordered the organization to stop its humanitarian work in five border areas of the country.

In a statement released today, (Monday,) the I.C.R.C. says Burmese authorities forced the group to close field offices in those regions (Mandalay, Mawlamyine, Hpa-an, Taunggyi and Kyaing Tong).

The aid group says the closures have made it effectively impossible to provide assistance and protection to Burmese civilians living in areas where ethnic minorities are often in conflict with the government.

The I.C.R.C. says it "utterly deplores" Burma's decision to further restrict its work in the country.

The group says Burma also has refused to allow Red Cross workers to resume visits to political prisoners. Burma ordered a stop to the prison visits in December 2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