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무부는 교착 상태에 빠져 있는 북핵 6자 회담의 일본측 수석 대표가 곧  중국을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외무부는 25일 사세 겐니치로 대표가 북한 핵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3일간의 일정으로   26일 베이징으로 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 교토통신은 사게 대표가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북핵 6자 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역시 26일, 6자 회담을 논의하기 위해  베이징을 방문합니다.

교토 통신은 중국이 북한의 김계관 외무부 부상에게 28일 중국을 방문해   4당사국 대표들이 회동할 수있도록 요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

Japan's foreign ministry says the country's chief envoy to stalled talks on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is to visit China.

The ministry said today (Saturday) Kenichiro Sasae will head to Beijing Sunday for a three-day visit focusing on Pyongyang's nuclear ambitions.

Japan's Kyodo news agency says Sasae is expected to meet Chinese Vice Foreign Minister Wu Dawei.

Washington's chief nuclear negotiator to the six-nation talks on North Korea, Christopher Hill, is also traveling to Beijing for talks on Sunday.

Kyodo says China has asked North Korea's vice foreign minister (Kim Kye Gwan) to visit Beijing Tuesday, so that all four delegates can meet.

North Korea stirred outcry last October by test-firing nuclear weapons. It since has agreed to resume talks that have been stalled for the past year, but a date has not been set for that mee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