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군부는 연말까지 계엄령을 해제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24일 태국 국방장관인 분라우드 소마트 장군의 이 발언은 계엄령 해제 시기에 관해 태국 정부 측이 내놓은 일련의 발언 가운데  가장 최근의 것입니다.

이 계엄령은 탁신 치나왓 전 총리를 권좌에서 축출시켰던 지난 9월 19일 쿠데타 이후 선포됐습니다.

군 관계관들은 탁신 전 총리가 태국 일부 지역들에서 동요를  방지하기 위해 계엄령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관계관들은 특히 탁신에 대한 지지가 강력한 북부와 동북부 지역에서의 소요사태 가능성에 관해 우려하고 있습니다.

서방정부들은 태국의 쿠데타는 민주주의의 후퇴라고 비난하면서 군부에게 계엄령을 해제할 것을 계속 촉구해 왔습니다.

*****

Thailand's military-installed government says it may lift martial law before the end of the year.

Defense Minister General Boonrawd Somtas' comment today (Friday) was the latest in a series of recent government statements on when the restrictions will be lifted.

Earlier this month, interim Prime Minister Surayud Chulanont said it is time to consider lifting martial law in parts of the country.

Martial law was put in place after a September 19th coup removed former Prime Minister Thaksin Shinawatra from office.

Military officials argue that martial law is needed to keep Mr. Thaksin from stirring up instability in parts of the country.

Officials are particularly concerned about possible unrest in the north and northeast where support for Mr. Thaksin is strong.

Western governments have criticized the coup as a setback for democracy and have urged the government to lift martial la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