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에서  많은 네팔인들이 거리로  쏟아져나가  21일 정부와 공산 마오쩌뚱 주의 반군사이에  평화협정이 타결되었음을   자축했습니다. 네팔 정부는 22일을 국가 공휴일로 지정했습니다.

이번에 체결된 평화협정으로 1만3천여명의 사망자를  냈던 10년간의 내전이 종식되었습니다.

네팔의 갸넨드라 국왕도 이번 평화협정으로 네팔 군주제가 불안정한 상태에 놓였음에도 불구하고 성명을 통해 협정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습니다.

유엔과 미국, 인도, 그리고 영국을 포함한 세계 각국 정상들도 이번 평화협정 타결을 환영했습니다.  새 평화협정에 따라 마오쩌뚱주의 반군은 휘하전투원들을 유엔감시하의 수용소로 보내고 무기들은  별도로 보관하게 됩니다. 

*****

Thousands of people have celebrated in the streets of Nepal for a peace deal signed Tuesday by the government and Maoist rebels.

The country's leaders proclaimed today (Wednesday) to be a public holiday in reaction to the deal that ends a decade-long civil war that killed more than 13-thousand people.

Even Nepal's King Gyanendra issued a statement supporting the deal, although it leaves the monarchy in limbo.

World leaders, including those of India, Britain, the United States and the United Nations, have welcomed the pact.

Under the pact, the Maoists will restrict their fighters to U.N. supervised camps and store their weapons in supervised containers. This will continue until elections are held for an assembly that will draft a new constitution and decide the future of the monarc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