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연합은 터키에게 12월 첫째 주 까지 키프러스에 무역 특권을 부여하라고 요구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터키의 유럽 연합 가입 협상이 중단될 가능성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유럽 연합 순번제 의장국인 핀란드는 20일 터키 정부에게, 유럽 위원회가 소집되는 12월6일까지 터키의 바다와 항구를 그리스 계 키프러스 선박과 항공기들에게 개방하기 시작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핀란드의 마티 반하넨 총리는 터키가 유럽 연합 회원국인 그리스 계 키프러스 정부에 대한 금수조치를 해제하지 않을 경우, 유럽 위원회는 유럽 연합의 대응 방안을 권고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The European Union has given Turkey until the first week of December to grant trade privileges to Cyprus or face the possible suspension of EU membership negotiations.

The EU's Finnish presidency today (Monday) gave Ankara until December sixth, when the EU Commission meets, to begin opening its sea and air ports to Greek Cypriot ships and planes.

Finland's prime minister, Matti Vanhanen, says the Commission will be expected to make recommendations on an EU response if Turkey fails to lift its embargo against Greek-governed Cyprus, which is a member of the EU. Mr. Vanhanen says he has no intention of discussing Turkey at the upcoming EU summit in mid-December.

Turkey said last week it will open its ports to Cypriot ships when the European Union lifts its isolation of Turkish Cyprio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