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토니 블레어 총리는  영국 의회에  테러와의 전쟁,  범죄와  불법 이민 문제등과 관련해  보다  강력한 법제정 약속을 촉구하는 가운데   자신의  마지막 입법 현안을  밝혔습니다.   이 의제들은  엘리자베스 여왕 2세가  의회에 정부의 계획을 공식적으로 알리는 성대한  의식이 행해지는 가운데 공개됐습니다. 

 영국 의회의 개원식을 알리는 소립니다.   웅장한  트럼펫 소리속에  레이스 장식의  전통 복장을 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보석이 화려하게 박힌 왕관을 쓰고 의회에 들어섭니다.

 여왕의 전령사가 하원의 문을 두드리고 의원들에게  개원식에 참석할 것을 알립니다.

이제 의원들에게 오는 회기동안 정부가  추진할 일들을 낭독하는 것은 여왕의 몫입니다. 

엘리자 베스 여왕은  정부의 핵심 정책은 , 테러의 위협에 맞서 더욱  강력하고 안전하고 안정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국 정부의 최고 의정 현안으로  안보 관련 입법 강화와 테러의 위협에 대처하는 것이 될 것이라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었습니다.

이는  엘리자 마닝햄 블러  영국 정보 국장이  최근  정보 요원들이  1600여명이 개입된 30여건의 테러 음모를 적발했다고 밝힌데 이어 나온 것입니다.

영국 정부는 젊은 영국인 회교도들이  위험수준으로  과격화되는 것과  테러의 위협이 대를 이어 거듭될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영국 정부는  전화 도청의  허용과, 현재 최고 28일인 영장 없는 구금 일수의 확대, 테러 용의자 추방 절차의 간소화등이 입법화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이날  대중 교통 수단, 도로 정체, 보건 문제, 기후 온난화 외교 정책 문제등 30가지가 넘는 계획을 담은 의제를  낭독했습니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영국 정부는  여전히  중동 평화를 위해 노력할 결의로 있으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헌법을 제정하기 위한 새 이라크 정부의 노력에 협력할 것이며   아프간 정부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블레어 총리는 잔여 임기 몇 달간  동안 중동 문제에 주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Britain's Prime Minister Tony Blair has taken his final legislative agenda to parliament with promises of tougher legislation on terrorism, crime, and illegal immigration. The agenda was unveiled amid a great deal of pomp and pageantry as Queen Elizabeth II formally presented the government's program to parliament.

It is an annual ceremony, laced with traditions dating back centuries - the flourish of trumpets, the monarch entering the upper House of Lords, wearing the jewel studded Imperial State Crown.

And then, the Queen's messenger knocks on the doors of the House of Commons, summoning members to attend the opening of parliament.

After that it was down to business as the Queen read the government's program for the upcoming legislative session.

"At the heart of my government's program will be further action to provide strong, secure and stable communities and to address the threat of terrorism," the queen said.

It came as no surprise that tougher security legislation and countering the threat of terrorism top the legislative agenda.

It follows a revelation by Britain domestic intelligence chief, Eliza Manningham-Buller that her agents are tracking about 30 terrorist plots involving 16,00 people.

The government has warned that young British Muslims are being radicalized at an alarming rate and that the terrorist threat will likely continue for a generation to come.

The government wants to introduce legislation to allow the use of phone intercepts in court, to extend the current 28-day limit on detention without charges and to make it easier to deport terrorist suspects.

The Queen read an agenda that includes more than 30 legislative proposals ranging from public transport, road congestion, and health care to climate change and foreign policy issues.

"My government remains committed to peace in the Middle East. It will continue to work to find a lasting settlement between Israel and the Palestinians, to support the new Iraqi government in its efforts to build an enduring constitutional settlement and to assist the government of Afghanistan."

Mr. Blair has promised to focus on the Middle East during his remaining months in office.

In a speech earlier this week, he repeated calls for a "whole Middle East strategy," which focuses first and foremost on resolving the Israeli-Palestinian conflict.

That, the prime minister believes, will relieve "pressure points" elsewhere and will help stabilize the situation in Iraq and Afghanistan and prove more effective in countering terrorism on a global scale.

In her annual address, Queen Elizabeth also announced that she and her husband, Prince Philip, will visit the United States in May for the celebration of the 40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settlement of Jamestown in the state of Virgin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