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정부는  인도양에 위치한 프랑스령 마요트섬에서 북한 선박 한척에 대해 완벽하고 철저한 검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 외무부의 장-밥티스트 마테이 대변인은 16일 마요트섬 세관 당국이 현재 마요트에 기착한 북한 선박 ‘압록강’ 호를 검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테이 대변인은 이번 검색은 북한의 지난달 핵실험 후  대북한 제재를  결정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1718호에 의거해 실시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선박에 어떤 물품이 실려있는지 또 행선지가 어디인지에 관해서는 알려진바 없습니다.  

마요트섬은 프랑스령으로 아프리카 동해안에 위치해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