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여객항공기인 유럽의 에어버스 A-380이 안전성을 입증하기 위해 시험비행 중에 한국에 착륙했습니다. 이 항공기는 15일 미국과 유럽 항공안전요원들을 태우고 한국의 인천국제공항에 착륙했습니다. 항공기는 앞서 이날 싱가폴에 잠시 기착했습니다.

A-380은 지난 13일 프랑스 남부 도시 툴루즈를 출발해 16일 프랑스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A-380은 일본, 중국, 호주, 남아프리카 공화국과 캐나다등을 돌며 모두 150여시간 동안 네차례  시험비행을 할 예정입니다.

A-380이 항공기 형식인증을 받으면 세계 최대 상업용  민항기로 운항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

A European Airbus A-380 superjumbo jet has touched down in Seoul, South Korea in the first of a final round of test flights aimed at proving the new aircraft's safety.

The plane, carrying U.S. and European aviation safety personnel, landed at South Korea's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today (Wednesday) following a stopover in Singapore earlier in the day.

It departed Monday from the southern French city of Toulouse and is scheduled to return there Thursday.

Four test flights, totaling about 150 hours in the air, will include stops in Japan, China, Australia, South Africa and Canada.

If safety regulators approve the superjumbo aircraft's air-worthiness it will become the world's largest passenger plane in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