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그다드 중심의 한 상가에서 14일 차량을 이용한 폭탄 테러가 발생해 적어도 10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쳤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이번 폭탄 테러는 역시 바그다드 중심가에 있는 이라크 고등교육부의 한 연구소에 무장괴한들이 침입해 최소한 1백명을 납치한지 몇 시간만에 발생했습니다.

무장 괴한들은 경찰 전투복으로 위장하고 정부 차량을 운전해 연구소을 습격한뒤 직원들을 납치했습니다.

경찰은 이들 무장괴한들이 20여대의 차량을 대기시키고 직원들을 강제로 승차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아비드 드히야브 고등교육부 장관은 무장괴한들의 습격 직후 바그다드 대학의 모든 수업을 취소한뒤 국방부와 내무부가 교육시설에 대한 자신의 치안 강화 요청을 무시해 이러한 결과가 나타났다며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드히야브 장관은 또 이번 납치 사건은 종파간의 폭력이 아닌 테러분자들의 행동이라고 말하고 이들은 교파와 종족, 직급에 관계없이 직원들을 납치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회교 수니파 저항세력의 거점 도시인 라마디에서 지난 밤사이 적어도 20명이 살해됐다고 의료 관리들이 말했습니다.

*****

Iraqi police say at least 10 people were killed and 25 others wounded in a car bomb blast in a commercial area of central Baghdad today (Tuesday).

The blast occurred hours after gunmen kidnapped at least 100 people from a research institute of Iraq's Higher Education Ministry, also in central Baghdad.

Scores of gunmen dressed in police commando uniforms and driving government vehicles were involved in the kidnap raid on the institute (in the Karradah district). Police say they forced people into about 20 vehicles and drove off.

A short time later, Iraq's Higher Education Minister (Abid Dhiyab) suspended all classes at Baghdad's universities and complained that his requests for improved security had been ignored (by the defense and interior ministries).

The minister says the mass kidnapping was a terrorist act, not another case of sectarian violence, since victims were rounded up regardless of their creed, ethnicity or rank in the government.

Meanwhile, in Ramadi, a Sunni insurgent stronghold west of Baghdad, medical officials say at least 20 people were killed in overnight violence.

Near the town of Mandali, on the Iranian border, seven people were killed and two wounded when insurgents ambushed a b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