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와 파키스탄이 넉달만에 평화회담을 재개했습니다. 양국은 지난 7월 인도 뭄바이의 연쇄 열차폭탄테러로 회담을 중단했었습니다.

양국 외교장관들은 14일 인도의 수도 뉴 델리에서 회담을 열었습니다.

파키스탄의 리아즈 모하마드 칸  외교장관은 이번 회담이 건설적인 논의가 될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양국은 지난 7월 뭄바이에서 2백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던 열차 폭탄 테러이후 관계가 다시 악화됐습니다.

인도는 당시 열차 테러에 파키스탄 정보당국이 연루됐다고 비난했으나 파키스탄은 그러한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인도와 파키스탄의 평화 회담은 지난 2004년부터 시작됐으나 별다른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

India and Pakistan have resumed peace talks that were suspended four months ago following a series of deadly train bombings in Mumbai.

Pakistani Foreign Secretary Riaz Mohammad Khan and his Indian counterpart, Shiv Shankar Menon, opened the talks today (Tuesday) in the Indian capital, New Delhi.

Khan says he expects constructive discussions with Menon.

Relations between the nuclear-armed neighbors were hurt by the Mumbai bombings, which killed almost 200 people last July.

India accused Pakistan's spy agency of involvement in the blasts, but Islamabad has rejected the claim.

India agreed to resume peace talks in September after Prime Minister Manmohan Singh and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reached an agreement to cooperate on combating regional terrorism.

The peace process began in 2004, but has moved slow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