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에서 이번 주에 열리는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 에이펙 회의를 준비중인 각국의 고위 당국자들은 이번 주말에  개막되는  에이펙 정상회의에서 교착 상태에 빠진 세계무역 협상의 재개를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베트남 외무차관은 13일, 에이펙 21개 회원국 대표들은 세계무역기구 WTO의 도하 협상이 다시 시작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도하 협상은 부유한 나라들과 가난한 나라들이 논란 많은 농업 보조금에 대한 합의에 실패한 지난 7월에 결렬됐습니다.에이펙 고위 당국자들은 각국 대표들이 아시아 태평양 자유무역지대 창설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북한 핵 개발 계획을 비롯한 역내 안보 문제도 이번 에이펙 회의에서 중요한 의제로 다뤄질 예정입니다.

*****

Senior officials at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meeting in Hanoi say they will call for a resumption of stalled world trade talks at a gathering of world leaders later this week.

Vietnam's deputy foreign minister (Le Cong Phung) said today (Monday) that representatives of APEC's 21 economies want the World Trade Organization's Doha negotiations to begin again.

The talks fell apart in July after rich and poor nations failed to agree on controversial agricultural subsidies.

Senior APEC officials say delegates will also consider the creation of a regional free trade zone spanning the Pacific.

Regional security, including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will also be high on the APEC agenda.

The week's meeting culminates with a gathering of world leaders, including the presidents of Russia, China and the United St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