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내무부는 바그다드 동부의 한 교도소내 수감자들을 고문한 57 명의 교도소 관련자들을 인권 침해 혐의로 기소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라크 내무부 대변인은 기소자가운데는 교도소 고위 관리와 순찰 교도관, 그리고 민간인 고용인들이 포함돼있다고 말하고 기소된 57명 모두 직위 해제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내무부 대변인은 이들이 모두 법정에 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 연합군은 7일 바그다드 북부에서 저항세력에 대한 기습작전을 전개해 테러리스트 용의자 2명을 살해하고 다른 2명을 체포 구금했다고 미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미군은 지난 6일 바그다드에서 순찰도중 도로에 설치된 폭탄 폭발로 중상을 입은 미군 병사 한 명이 치료를 받던중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

Iraq's Interior Ministry says it has charged 57 employees with human rights abuses for alleged torture of detainees at a prison in eastern Baghdad.

A spokesman (Police Brigadier Abdel-Karim Khalaf) says senior officers, patrolmen and civilian employees are among those charged, and all have been removed from their jobs. He says they will all stand trial.

In other news from Iraq, the U.S. military says coalition forces killed two suspected terrorists and detained two others during a raid early today (Tuesday) (near the town of Bayji) north of Baghdad.

The U.S. military also says an American soldier has died from wounds he received from a roadside bomb blast Monday in Baghdad. The British Defense Ministry says a British soldier died Monday in an insurgent attack on an army base in the southern Iraqi city of Bas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