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간선거를 하루 앞둔 6일, 공화당과 민주당은 각기   당 지지자들에게 7일 중간선거를  맞아 투표장에 나가도록 총력을 다해  설득노력을 벌이고  있습니다.   

민주, 공화 양당은 수천명의 선거 자원 봉사자들을 주요 경합주들에 파견했습니다. 미국 주요 언론사들이 지난 5일 공개한 여론 조사 에서는 민주당은 435석의 하원에서 다수당 자리를 탈환하기에 충분한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집권 공화당도 지난 이주일 간 지지율이 다소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민주당은 100석의 상원에서 다수당 자리를 탈환하기 위해서는 6석을 추가해야  합니다. 상원 선거에서  가장 치열한  경합주는 버지니아와, 미주리, 몬타나, 로드 아일랜드 주 등인 것으로 여론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또한 조사 결과, 이라크가 여전히 최고의 선거 쟁점으로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민주당 측에서는 민주당이 의회에서 다수당이 되면 이라크 전략이 바뀔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

America's Republican and Democratic parties are scrambling to make sure their supporters turn out to vote in Tuesday's U.S. elections.

The nation's two main political parties have sent out thousands of volunteers to states with the most hotly contested congressional races.

Polls by major media outlets released Sunday indicate opposition Democrats have an edge and may have enough support to take control of the 435-seat House of Representatives. But the polls also indicate the majority Republican Party has gained some ground over the past two weeks.

Democrats would need to have a net gain of six seats to take control of the 100-seat Senate. Polls show there are a number of extremely close Senate race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Virginia, Missouri, Montana and Rhode Island.

The latest polls show the war in Iraq is still the dominant issue on voters' minds. Democrats have said a victory for their party would mean a change in strategy in Iraq.

President Bush continues to campaign for Republicans, and is scheduled to make stops in Florida, Arkansas and Texas today (Monday). Sunday, he told supporters in the western state of Nebraska that "the world is better off" for his decision to remove Sadam Hussein from pow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