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마흐무드 아바스 수반이 이끄는 파타당과 집권 정파인 하마스가 연립내각 구성을 위한 합의를 이루기 일보 직전이라고 팔레스타인 관리들이 전했습니다.

아바스 수반은 팔레스타인 과격단체, 하마스 관리들과 6일 가자지구에서 만나, 연립내각 구성의 구체적 사항들에 관한 막판 조율에 들어갔습니다. 양측은  올해 하마스가 총선거에서 승리해 집권하자 서방 국가들이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에 대한 원조를 중단해 곤경에 빠지게 되자 서방국가들의  원조 재개를 위해 연립내각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한편, 가자지구에서는 이날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팔레스타인 10대 남자 아이 한 명을 포함해 모두 3명이 사망했다고 의료 관계자들은 전했습니다.

*****

Palestinian officials say President Mahmoud Abbas' Fatah party and the ruling militant group Hamas are close to an agreement on forming a unity government. Mr. Abbas held talks late Monday in Gaza with Hamas officials in an attempt to finalize details of the new coalition government.

It is aimed at ending a suspension of aid to the Palestinian Authority that Western nations imposed after Hamas took power earlier this year. Meanwhile, medical workers in Gaza say Israeli forces have killed three Palestinians, including a teenage boy, in separate incidents today.

Also today, Israeli army officials say a Palestinian female suicide bomber blew herself up near Israeli troops in the northern Gaza Strip, wounding one soldier. Islamic Jihad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att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