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남부에서 일련의 폭탄테러 사건이 발생해 경찰관 두 명을 포함해 다섯명이 다쳤다고 태국 경찰이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4일 나라티왓 주 탁 바이 구역에 있는 단란주점 두 곳과 인근 도로에서 폭탄 세 개가 터졌습니다.

말레이시아와의 국경인근에 있는 나라티왓 주에서는 지난 2004년이후 폭력사태로 천7백명이 희생됐습니다.

주민들의 대부분이 회교도인 나라티왓 주는 지난 1902년까지 독립 군주국이었으나 이후 불교도가 다수인 태국에 병합됐습니다.

이 지방의 폭력사태는 말레이 분리주의자들과 회교 극단주의자들, 또 범죄조직이 저지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태국의 새 군사정권은 이 지방의 폭력사태를 종식시키고 항구적인 평화를 가져오기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영문)

Thai police say five people, including two police officers, have been injured by a series of bomb blasts in Thailand's volatile south.

Police say three bombs exploded at two karaoke bars and a nearby road late Saturday in Narathiwat province's Tak Bai district. Authorities suspect militants are behind the attack.

Narathiwat is one of three provinces near the Malaysian border where 17-hundred people have been killed in fighting since since 2004.

The Muslim majority region was an independent sultanate until 1902, when it was annexed by Thailand, a mainly Buddhist nation. Separatist unrest has broken out periodically ever since.

The violence has been blamed on ethnic Malay separatists, Islamist extremists and criminal gangs.

Thailand's new military government says it will work to stop the violence and establish a lasting peace in the reg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