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반기문 외교부 장관과 일본의 아소 다로 외상은 북한 핵 6자 회담 재개와 관련해, 미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반 장관과 아소 외상은 5일 일본 도쿄에서 만나 그같이 합의했습니다.

반 장관은 한국과 일본은 과거 미국과 긴밀하게 협력했으며, 올해 안에 열릴 예정인 새로운 6자 회담을 앞두고,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인용됐습니다.

또한 반 장관은 내년 1월에 유엔 사무총장으로 취임하면 북한 핵 대치 상태 해소를 최우선 과제 가운데 하나로 삼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북한은 5일, 한국이 지난 달 페르시아 만에서 열린 미국 주도의 해상 훈련에 정부 대표단을 파견한 것을 비난했습니다.

(영문)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Ban Ki-moon and his Japanese counterpart are vowing to coordinate closely with the United States over the resumption of talks with North Korea over its nuclear program.

A Japanese Foreign Ministry official described the promise after talks today (Sunday) in Tokyo between Ban and Japanese Foreign Minister Taro Aso.

Ban was quoted as saying Seoul and Tokyo had worked together closely in the past with Washington, and will continue to do so ahead of a new round of six-party talks planned for later this year.

Ban was also quoted as saying that resolving North Korea's nuclear stand-off will be a top priority when he takes over as United Nations secretary-general in January.

Meanwhile, Pyongyang criticized South Korea today for sending a government delegation last month to U.S.-led naval drills in the Persian Gu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