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미 국가들의 구 식민지 통치국들인 스페인, 포르투갈 등 유럽 국가와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의 지도자들은 제16차 이베로-아메리카 정상회의에서 불법 이민자의 밀입국을 방지하기 위한 미국의 멕시코와의 국경선에 1천1백 킬로미터의 방책설치 계획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우루과이 수도, 몬테비데오에서 열리는 이번 이베로-아메리카 정상회의의 주의제는 이민문제에 초점을 둔 가운데 역내의 경제적, 인권상 문제들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최근 재선된 브라질의 루이스 이냐시오 룰라 다 실바 대통령과 반미 성향의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이번 이베로-아메리카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습니다.

*****

Leaders attending an Ibero-American summit in Uruguay are expected to issue a statement condemning a U.S. plan to build an 11-hundred kilometer fence along its border with Mexico.

A draft version was awaiting leaders from Spain, Portugal and Latin America as they arrived in Montevideo Friday for the 16th annual meeting.

President Bush recently signed a law authorizing the fence as part of an effort to stem illegal entry into the United States. Mexican President Vicente Fox and others have already criticized the move.

This focus of this year's summit is immigration and leaders are expected to adopt a strategy that addresses economic and human rights concerns.

Several leaders are skipping this year's meeting, including Brazilian President Luiz Inacio Lula da Silva and Venezuelan President Hugo Chave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