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주둔 미군은 연합군이 바그다드 남부에 위치한 두곳의 건물을 기습 공격해 13명의 무장분자 용의자들을 사살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3일 바그다드 남부 30킬로미터 지점 마흐무디야 근처의 건물에 은신하고 있는 무장분자들을 발견했고 이들 무장 분자들이 항복하기를 거부하자 건물을 급습했다고 말했습니다.

사망자들 가운데 한 남자는 폭탄을 장착한 조끼를 입고 있었습니다. 미군은 폭탄과 수류탄 그 밖의 폭탄이 장착된 조끼등이 이지역에서 발견됐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군은 동부 바그다드에서 도로변 폭탄 폭팔로 미군 3명이 2일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군은 또, 미해병 대원 한명이 이라크 서부 안바 지방에서 적군에 의한 총격으로 사망했다고 말했습니다.

*****

The U.S. military in Iraq says coalition troops have killed 13 suspected insurgents in a raid of two buildings south of Baghdad.

The military says the insurgents were found today (Friday) hiding in buildings near Mahmudiyah, 30 kilometers south of the capital. It says U.S. soldiers stormed the buildings after those inside refused to surrender.

Among those killed was a man wearing a vest rigged with explosives. The military says explosives, hand grenades and other explosive-rigged vests were found in the area.

Earlier today, the U.S. military said three soldiers died Thursday when their vehicle was hit by a roadside bomb in eastern Baghdad. The military says a U.S. Marine was also killed by enemy fire in Iraq's western Anbar province.

The deaths capped a day of deadly violence, with at least 40 other people killed or found dead across Ira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