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이란 핵개발 문제에 관한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의 결의 초안 내용이 너무 지나치다고 지적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3일, 브뤼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보리 결의 초안내용이 안보리 상임 이사국들과 독일 등 6개국이 합의했던 내용을 넘어선 것이라면서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러시아로선 합당하고 균형된 대이란 제재조치가 단계적으로 상정되면 이를 지지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유럽연합 관계관들과 만난뒤 이같이 러시아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미국과 유럽연합 국가들은 이란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 불이행을 이유로 보다 강력한 제재조치를 시행하도록 촉구하고 있습니다.

*****

Russia's Foreign Minister says a European draft of a U.N. resolution on Iran's nuclear program goes too far.

Sergei Lavrov told reporters in Brussels today (Friday) that the draft Security Council resolution went beyond what major powers had agreed to. He said Russia would support measures against Iran that he said would be "reasonable," "proportional," and introduced in stages. Lavrov spoke after talks with E.U. officials.

Britain, France and Germany proposed a resolution to impose sanctions on Iran for not complying with a demand that it halt its uranium enrichment activities by August 31st.

The United States and European powers favor action to punish Tehran.

Iran maintains its nuclear program is only for the peaceful production of electricity. Western nations accuse Iran of seeking nuclear weap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