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권자들의 과반수가 이라크 전쟁에 대한 불만으로 다음 주 중간선거에서 민주당 후보들에게 기울고 있는 것으로   새 여론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2일 발표된 미국의 유력 일간지 뉴욕 타임즈와 CBS 방송 의 공동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조사에 참여한 유권자들 가운데 52퍼센트가 민주당 후보를 뽑을 것이라고 응답했고 공화당 후보를 뽑겠다고 응답한 유권자들은 33퍼센트에 불과했습니다.

이번 조사에서 유권자들은 민주당 의원들이 이라크 에 대한  미군개입을  축소하거나 아예 중단시킬 것이라고 믿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런 가운데 무소속 유권자들의 절반은 민주당 후보를,  23퍼센트는 공화당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A new national poll indicates a majority of voters plan to support Democrats in next week's U.S. elections, mostly because of anger over the U.S.-led war in Iraq.

The New York Times - CBS News poll released today (Thursday) shows 52 percent of registered voters polled say they would vote for Democrats, while 33 percent indicate they would support Republicans.

The poll indicates voters believe Democrats would end or reduce U.S. military involvement in Iraq.

The survey showed 50 percent of independent voters say they would support a Democratic candidate versus 23 percent who say they would vote for a Republican.

The pollsters note the national survey does not reflect voter opinions on the hundreds of specific congressional races where local personalities and issues can shape the outcomes.

President Bush, meanwhile, is spending the day campaigning for congressional candidates in Montana and Nevada. Friday he is scheduled to campaign in Missouri, the scene of a closely-contested Senate r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