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아 정부와 회교군벌은  1일 수단에서 열린 평화회담이 결렬된데 대해 서로 상대방을 비난하고있습니다.

소말리아 사태가 전면전으로 번질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양 측은 추가 전투준비에 들어가면서 평화회담 결렬의 책임을 서로 상대에게 넘겼습니다.

소말리아 정부 관리들은 회교 민병대가 바이도아의 정부기지를 공격하고 소말리아 전역을 장악하기위해 회교군벌 지도자들이 회담을 방해했다고 말하고있습니다.

회교군벌인 이슬람 법정연대는 평화회담이 결렬된 것은 소말리아 정부를 돕기위해 소말리아에 군대를 파견한 에티오피아가 병력철수를 거부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있습니다. 

소말리아 남부발 보도들은 회교군벌 측이 바이도아 외곽의 전선에 더욱 많은 병사들을 배치했다고 전하고있습니다.

*****

Somalia's government and the country's Islamist movement are blaming each other for the collapse of peace talks in Sudan on Wednesday.

The accusations were made today (Thursday) as both sides prepared for further conflict that diplomats fear could turn into a full-scale war.

Somali government officials say Islamist leaders sabotaged the talks so their militias could attack the government's home base of Baidoa and seize control over all of Somalia.

The Islamists say the talks collapsed because Ethiopia refuses to withdraw forces it sent to Somalia to protect the government.

Reports from southern Somalia say the Islamists have sent more fighters to their lines outside Baidoa. The French News Agency quotes an Islamist commander (Mursal Haji Ali) who says his forces are ready for a full-scale att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