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북 핵 6자회담에 북한을 복귀시키기 위해 어떠한 양보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31일 미국과 중국 정부 고위 대표들과 중국 베이징에서 가진 비공개 회의에서  6자회담에  복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미국의 부시 행정부  관리들은  북한과 미국, 중국이  6자회담을 재개키로 합의했다는 소식에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이들은 그러나  미국은 북한의 회담 복귀와 관련해 북한에 어떠한 양보도 하지 않았으며,  지난 10월 9일 북한이 전격적으로 강행한 핵실험에 따른 유엔의 제재조치는 그대로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 핵 6자회담은 지난해 9월  회담 참가국들이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대가로 경제 지원과 체제안정을 보장하는 공동성명에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1년 가까이 재개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북한의 최대 교역 상대국이자  원조국인 중국은 그동안 회담 재개를 위해  막후에서 활발한 노력을 펼치면서 동시에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박도 강화해 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31일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 중, 북한 간 3자회담을 주선한  중국 정부의 노력에 공식적으로  감사의 뜻을 밝히는 한편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제재조치를 집행하기 위한 노력은 그대로 추진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 제대로 이행될 수 있도록  대표단을  파견해 한반도 주변국들과의 협력을 모색하는 한편  6자회담에서 확실한 성과를 거두도록 할 것”이라면서,  “우리가 희망하는 대로  북한의 핵무기와 핵 계획을 검증가능한 방식으로 포기하게 만들고  그에 대한 대가로 북한 주민들에게 보다 나은 삶을 제공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회견에서 핵실험에 따른 제재 완화 등 북한에 대한 양보 가능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은 마카오에 소재한 방코 델타 아시아 은행을 통해  돈세탁 및 기타 불법활동을 한 혐의로 미국이 가한 금융 제재를 이유로 지난해 11월 이래  6자회담에 복귀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31일의  베이징 3자회담에 참석했던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북한측 6자회담 수석 대표인  김계관 부상이 이제 북한은   6자 회담의 틀 안에서  금융제재 문제를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숀 맥코맥 미국무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금융제제 해제 논의는 광범위한 협상이라는 맥락에서 실무그룹이나 다른 장치를 통해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방코 델타 아시아 은행이나 다른 금 융 관련 문제와 관련해, ” 우리는 이 문제를 6자회담의 맥락에서 논의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실무그룹을 포함한 여러 다양한 장치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6자회담 재개의 구체적인 시기와 관련해 미국 관리들은 올해 안에, 어쩌면 이달 중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남북한과 일본, 러시아,미국 그리고 중국이 참여하고 있는 6자회담은 2003년에 시작됐습니다. 미국은 지난 2002년   북한이 비밀리에 우라늄 농축 활동을 하고 있는 것이 드러나 클린턴 전 행정부 시절 북한과 이뤄진 핵 동결 합의가 무산되자 이후 다자회담 형식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

The United States says it made no concessions to bring North Korea back to six-party negotiations over its nuclear program. Pyongyang agreed to return to the negotiations Tuesday at a round of secret talks with senior U.S. and Chinese officials in Beijing. VOA's David Gollust reports from the State Department.

Officials here are welcoming the agreement to restart the six-party talks, but they're insisting the United States made no concessions to North Korea and will press ahead on U.N. sanctions mandated after Pyongyang's October 9th nuclear test.

The Chinese-sponsored negotiations have not convened for nearly a year despite an agreement in principle by the six parties in September of last year, under which Pyongyang was to scrap its nuclear program in exchange for aid and security guarantees.

China had been making intensive backstage efforts to get the talks going again, and Beijing, which is North Korea's biggest trading partner and aid provider, is reported to have recently stepped-up economic pressure on the reclusive communist state.

Speaking to reporters at the White House, President Bush publicly thanked China for arranging the three-way meeting that produced Tuesday's agreement, while making clear that efforts to enforce the sanctions stemming from the nuclear test will go forward:

"We'll be sending teams to the region to work with our partners to make sure that the current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 is enforced, but also to make sure that the (six-party) talks are effective - that we achieve the results we want, which is a North Korea that abandons their nuclear weapons programs and her nuclear weapons, in a verifiable fashion in return for a better way forward for her people."

The Pyongyang government pulled out of the six-party talks after a brief round last November. It had said it would not return unless the United States dropped financial penalties imposed last year because of alleged North Korean counterfeiting and other illicit activity being conducted through the Macao-based Banco Delta Asia. But the U.S. envoy to Tuesday's Beijing meeting,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East Asian Affairs Christopher Hill, said his North Korean counterpart Kim Kye-Gwan told him Pyongyang was now ready to deal with the financial issue within the six-party forum.

At a news briefing here,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ack said that discussion could be conducted through a working group or other mechanism in the context of the broader negotiations:

"In terms of Banco Delta Asia and other financial issues, we're willing to address those issues in the context of the six-party talks. You can have a variety of different mechanisms, you can have a working group, in order to discuss these issues. I think the North Koreans understand that the easy way around these questions is not to engage in illicit behavior."

No date has been given for the resumption of the six-party talks but U.S. officials say they expect it will be before the end of the year and perhaps sometime in November. The six-party talks, which include South Korea, Japan and Russia along with North Korea, the United States and host China, began in 2003.

The United States had insisted on the multi-lateral framework after a 1994 nuclear freeze arrangement negotiated by the Clinton administration collapsed amid a revelation in 2002 that Pyongyang was secretly enriching urani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