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는데 동의했습니다.  미국의 크리스토퍼 힐 동아시아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31일 베이징에서 이같은 보도내용을 확인했습니다.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미 국무부의 크리스토퍼 힐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는데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0월9일 핵 실험을 실시한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결의와 미국의 금융제재 조처로 국제적인 압박을 받고있는 북한은 최근 중국 베이징에서 미국, 중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과 비공식 접촉을 갖고 회담복귀에 합의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앞서 자체 웹사이트에서 밝힌 바 있습니다.

31일 베이징에서 열린 3자회담에는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 중국의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 세 나라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참가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6자회담이 빠르면 11월이나 12월중에 열릴 것이라고 말했으나 6자회담 참가국들이 모두 회담일자에 동의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가 인터넷에 올린 성명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 북한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은 이번 접촉에서 6자회담 과정에 진전을 가져오기 위한 계속적인 노력에 관해 솔직하고 심도있는 대화를 나눴으며 6자회담 참가국들에게 편리한 빠른 시일 내에 회담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북한의 6자회담 복귀에 관한 합의가 이뤄짐에 따라 북한의 최근 핵 실험으로 인한 긴장국면에 돌파구가 마련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 외교통상부는 미국과 중국, 북한 대표들간의 회담에서 6자회담 재개에 관한 합의가 도출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추규호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에 합의된 대로 6자회담이 조기에 재개돼 9.19 공동성명 이행방안이 합의되고 한반도 비핵화가 조속히 실현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앞으로 6자회담 참가국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북핵문제의 해결과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집중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중국 외교부의 이같은 발표를 확인하면서 북한은 이번 접촉에서 6자회담에 무조건 복귀할 경우 금융제재 해제 문제를 전향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미국측의 제안에 동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뉴스전문 케이블 방송인CNN 방송은 6자회담이 재개된다면 북한에 대한 엄격한 제재조치에 반대해왔던 중국정부에게 외교적 승리를 안겨주는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에는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가 참여하고있습니다. 북한은 북한이 미국 달러화 위조지폐를 제조하는 등 불법행위를 한다는 이유로 미국이 북한에 대해 취하고있는 금융제재 조치에 반발하면서 지난해 11월부터 6자회담 참석을 거부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