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지난 1998년부터 2005년까지 8년 동안 총 76억 달러 어치의 무기를 구매해, 세계에서  제 8위의  무기  수입국가로  기록됐습니다.

이같은 수치는 미국 의회 조사국이 최근 발표한 [개발도상국에 대한 재래식 무기 이전 현황]연례 보고서에서 나왔습니다.

한편, 미국은 계약 기준으로 볼 때, 지난 해  러시아와 프랑스에 세계 최대의 무기 수출국 자리를 내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의회 조사국 보고서에 관한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한국이 지난 해 한 해동안  6억 달러 어치의 무기를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초당파적 기구인 미국 의회 조사국이 미 정부의 통계를 인용해 작성한 [개발도상국들에 대한 재래식 무기 이전 현황]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사우디 아라비아와 이스라엘, 인도, 이집트, 중국, 타이완, 아랍 에미리트 연합에 이어 세계 8위의 무기 수입국으로 기록됐습니다.

또한, 한국은 지난 1998년부터 2005년까지 8년 동안에도 세계에서 8번째로 많은 무기를 수입한 나라로 나타났습니다.

먼저, 무기  인수 기준으로 볼 때, 한국은 1998년부터 2001년까지 4년동안 52억 달러 어치의 무기를 수입해 세계 4위를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2002년부터 2005년까지 4년 간은 전보다 무려 28억 달러나 감소한 24억 달러로 세계 9위를 기록했습니다.

8년간 전체 기간으로 볼 때는 76억 달러로 8위를 기록했습니다.

그리고 계약 기준으로 볼 때, 한국은 1998년부터 2001년까지 4년동안 37억 달러로 세계 9위를 기록했고, 2002년부터 2005년까지는 32억달러로 8위에 올랐으며,

8년간 합계는 69억 달러로 세계 8위를 기록했습니다.  

북한은 1998년부터 2001년까지 4년 동안 모두 10억 달러의 무기를 수출해, 세계 11위에 올랐지만, 2002년부터 2005년까지 4년 동안은 폴란드에 11위 자리를 내주고 밀려났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고서는 최근 4년동안 다른 나라들에게 탄도탄 미사일 40기를 수출한 나라가 있다면서도  구체적으로 어떤 나라라고 밝히지 않았지만,  뉴욕 타임스 신문은 국방부와 다른 행정부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해,

그 나라가 북한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뉴욕 타임스는 그같은 탄도탄 미사일의 이전은 국제 협정으로 금지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북한은 중국으로부터 미사일 기술을 전수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고서는 중국이 북한과 이란에 미사일 기술을 이전함으로써 첨단 미사일 체제의 확산을 근절하려는 노력에 장애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미국은 지난 해 개발도상국에 대한 무기 판매 계약면에서 러시아와 프랑스에 뒤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개발도상국에 대한 무기 판매에서 미국이 차지하는 비율은 2004년의 35.4퍼센트에서 2005년에는 20.5퍼센트로 크게 하락했습니다.

미국의 무기 판매액은 94억 달러에서 62억 달러로 떨어진 반면, 러시아는 지난 해 70억 달러 어치의  무기를 아시아와 아프리카, 남미 등에 판매했습니다. 2004년의 54억 달러에서 16억 달러나 증가한 것입니다.

러시아의 주요 무기 수출 상대국은 중국과 인도, 이란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지난 해 무기 인도 면에서 81억 달러로 러시아와 프랑스에 압도적으로 앞섰습니다.

또한 미국은 지난 8년간 무기 계약이나 무기 인도 면에서 각각 부동의 세계 1위 자리를 지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