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사드르 시티에서 폭탄이 폭발해 적어도 29명이 사망하고 약 60명이 부상했다고, 이라크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이번 폭발은 30일 아침, 가난한 시아파 일용직 노동자들이 일거리를 찾기 위해 모여 있던 한 광장 근처에서 발생했습니다.

바그다드의 시아파 민병대의 본거지인 사드르 시티에서 벌어진 이번 폭탄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는 주장은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수니파 극단주의자들은 종파간 폭력을 촉발시키기 위해 과거 여러 차례 사드르 시티에서 폭탄 공격과 박격포탄 공격을 자행했습니다.

또한 바그다드에서는 이라크 대학교수 연합회 회장이자 저명한 수니파 정치 운동가인 에쌈 알-라위 교수가 집을 나서던 중 무장괴한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습니다.

*****

Iraqi officials say a bomb blast in Baghdad's Sadr City district has killed at least 29 people and wounded about 60 others.

The explosion went off this (Monday) morning near a group of poor Shi'ite laborers gathered in a square to wait for job offers. Sadr City is a stronghold of Shi'ite militias in the Iraqi capital.

There has been no claim of responsibility for today's blast in Sadr City, which Sunni extremists have targeted in the past with bombs and mortars in a bid to provoke sectarian violence.

Also in Baghdad, gunmen shot dead a leading Iraqi academic as he left his home. Essam al-Rawi was a prominent Sunni political activist, and head of a university professors' association.

Meanwhile, reports say an Iraqi-American soldier kidnapped in Baghdad last week had secretly married an Iraqi woman, against U.S. Army rules. Relatives say the soldier was visiting his wife's family when militants abducted h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