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당국이 이라크 보안군을 위해 구매한 무기들이 대규모  분실된 것으로, 이라크 재건에 관한 미국 정부 보고서에서 밝혀졌습니다.

미국 정부 특별 조사관이 공개한 회계 감사 자료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무기 만 4천 점의 행방을  밝히지 못했습니다.

분실된 무기들 가운데는 반자동 권총과 공격용 소총, 기관총, 수류탄 발사기 등이 포함됐습니다.

보고서는 국방부가 지난 2003년 말 이후 이라크 군을 위해 37만 점의 소형 화기를 구매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이를 위해 1억 3천3백만 달러를 지출했습니다.  

보고서는 이라크 주둔 연합군이 모든 무기의 일련 번호를 등록하라는 요구를 따르지 않고 있기 때문에, 추적이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

 A U.S. government report on reconstruction in Iraq says the U.S. military has lost track of thousands of weapons purchased for use by Iraqi security forces.

An audit released by the government's Special Inspector General says the U.S. Defense Department cannot account for 14-thousand weapons. The missing items include semi-automatic pistols, assault rifles, machine guns and grenade launchers.

The report says the Pentagon has purchased about 370-thousand small arms for Iraqi forces since the end of 2003. The weapons cost the U.S. military 133 million dollars.

The report says coalition forces in Iraq have not complied with a requirement to register the serial numbers of all the weapons, making them difficult to trace.

The audit also says Iraqi security forces lack spare parts, manuals and experienced technicians to maintain the weapons. The report calls on the U.S. military to create accurate weapons inventories and provide more maintenance support to Iraqi troo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