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밀 호랑이 반군과 스리랑카 정부군은 30일, 제네바에서 평화회담이 결렬된지 몇시간만에 포격전을 벌였습니다.

이날 새벽 미명에 정부군이 장악하고 있는 자프나 반도에서 양측간에 치열한 포격전이 벌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제네바 평화회담은 지난 29일, 타밀 반군이 지배하는 북부 파프나 반도와 다른 지역을 연결하는 한 주요 고속도로를 다시 열라는 반군측의 요구를 정부가 거부한 후, 결렬됐습니다.

정부는 두달 전에 반군의 공격을 받자 이 도로를 폐쇄했었습니다.

제네바에서 평화 회담을 마치고 노르웨이의 평화 특사인 에리크 솔하임 국제개발장관은 양측이 차기 회담일정 등을 포함해 아무런 합의도 이루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

Tamil Tiger rebels and Sri Lankan government forces exchanged artillery fire Monday, just hours after the collapse of peace talks in Geneva.

Heavy shelling began before dawn in the Jaffna peninsula, which is under army control.

Talks brokedown Sunday after the government rejected the Tamil Tigers' demand to re-open a key highway that connects the Tamil-dominated northern Jaffna peninsula with the rest of the country.

The government closed the road after it came under rebel attack two months ago.

After the talks, Norway's peace broker (Erik Solheim) said the two sides could not agree on any issues, including a date for a future meeting.

The two sides blame each other for the breakup of peace talks in Geneva.

Months of fighting leading up to the talks killed hundreds of civilians, government troops and rebe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