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의 정책 입안자들은 관광을 포함한 새로운 경제성장 촉진대책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개발 전문가들은 관광산업이 취업 기회의 확대로 빈곤을 줄여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관한 자세한 소식입니다.

바야흐로 아프리카는 관광객들에 의해 재발견되고 있습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지난해에 세계에서 약 8억명의 관광객들이 아프리카를 찾아왔으며, 거의 2,400만명은 사하라 이남의 아프리카를 방문했습니다.

새로운 세대의 관광객들은 이전 세대의 관광객들과는 다릅니다. 이들은 단순히 케냐의 동물 사파리에 가거나 마다가스카르의 식물지와 동물지를 관찰하는 데 그치지 않습니다.

오늘날 이들은 탄자니아에서 스카이다이빙을 즐기는가 하면, 우간다 산 차와 커피를 채취하며, 에티오피아의 초기시대 교회에서 기도를 하고, 남아프리카 로벤 섬과 가나의 노예 성곽에서 억압을 받았지만 영웅적이었던 수용자들의 장한 모습을 살펴봅니다.

국내 관광객들과 함께 외국인 관광객들의 쇄도는 지역 상가와 농민들에게 수입을 올려주고 있습니다. 

세계은행의 아프리카지역 관광개발 전문가인 샤운 만 씨는 세계은행이 지역 운영자들과 식품공급업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아프리카에 국제 호텔 체인을 권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샤운 만 씨는 잠비아 리빙스턴에서 한 은행의 개입이 빅토리아 폭포 부근의 부락에 어떤 혜택을 가져다 주었는지에 관해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 지역의 한 호텔인 [선 인터내셔널]이 남아프리카에서 들어오는 인력과 식품에 의존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이 은행은 지역 운영자 조합에 가입해 이들에게 호텔에 맞는 훈련을 제공하는데, 이것은 단순히 관광 뿐만 아니라, 야채와 달걀, 닭고기와 남아프리카에서 들여오는 모든 물품들을 망라하고 있다고 만 씨는 밝혔습니다.

관광 진흥에는 아프리카의 관리들과 운영자들도 빠질 수가 없습니다. 이들은 관광객들에게 좋은 인상을 주려고 갖가지 방법을 동원하고 있습니다.

남아프리카는 스포츠 관광상품을 내놓고 있으며,  관광산업의 경제에 대한 기여율을 앞으로 4년 안에 현재의 7%에서 거의 두배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습니다. 남아프리카의 환경관광부관광국장인 패트릭 마틀로우 박사는 남아프리카에는 전지훈련을 위해 많은 스포츠 인들이 찾아온다고 밝혔습니다.

남아프리카는 고도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유럽에서 하이킹과 럭비 운동장, 카누를 위한 하천에서 전지훈련을 하기 위해   찾아오는 스포츠 인들이 많다고 마틀로우 국장은 말했습니다.

가장 큰 스포츠 매력은 남아프리카가 2010년에 주최하는 세계 월드컵대회입니다.  남아프리카는 이 스포츠 행사를 주최하는데 필요한 여러 도시의 기간시설에 많은 자금을 투입하고 있습니다. 마틀로우 국장은 월드컵이 끝난 후에도 계속 사람들을 끌어들일 수 있도록 도시계획자들이 운동시설과 오락시설을 통합해 건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세기에 최악의 인종대학살이 벌어졌던 르완다도 관광객들을 유치하기 위한 다각적인 전략을 펴고 있습니다.

르완다는 남아프리카와 마찬가지로 스포츠를 관광객 유치에 이용하고 있습니다. 르완다는 여기에 덧붙여서 문화와 심지어 농업을 가미하고 있습니다.

르완다의 로세트 루감바 관광 국립공원 사무국장은 현재 르완다가 1994년 백만명을 학살했던 1994년의 인종대학살을 기념하는 공식기념행사 한달 후인 내년 5월에 평화 마라톤 주최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고 나서 8월에는 자동차 경주자들이 천여개의 언덕이 있는 1,000킬로미터의 고지  도로를 달리는 [산악고릴라 장거리 자동차경주대회]를 개최합니다. 그리고 한달 뒤에는 자전거 경주 대회가 열립니다.

루감바 사무국장은 이 경주대회의 매력은 이 대회에서 토착적인 기술을 도입해 흥미를 한층 높이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르완다 오지에서는  나무로 만든 자전거가 등장할 것이며, 이것은 목제 타이어를 쓴다든지 하는 방법으로 지방별로 만들게 되는 데 이 행사에 참가하는 전문 선수들과 토착 르완다 인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안겨주게 될 것이라고 루감바 사무국장은 밝혔습니다.

루감바 사무국장은 모든 일이 잘 진행된다면 참가선수들이 르완다의 온천에서 몸을 풀거나 차와 커피 농장을 관광하기 위해 한 두 주일 더 머무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웃 나라인 우간다에서도 사용하고 있는 이 전략은 관광객들을 운동장으로부터 커피가 갈아져서 그들의 경험을 나타내는 개인적인 기념품으로 포장되는 공장으로 유치하게 됩니다.

르완다는 자기 나라가 작지만, 아름답고 기후가 온화한 나라라고 말합니다. 관광객들이 영화 [호텔 르완다]의 추억보다 더 많은 문화를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루감바 사무국장은  말했습니다.

*****

African policy makers are looking at new ways to promote economic growth, including tourism.  Development experts say the sector can help reduce poverty with employment opportunities, and attract foreign exchange. 

Africa is being discovered again, this time by tourists.

According to the World Bank, there were about 800 million global tourists last year and nearly 24 million went to Sub-Saharan Africa.

The new generation of tourists differs from those who came before.  They are not just going on animal safaris in Kenya or investigating the flora and fauna of Madagascar.

Today, they are sky-diving in Tanzania, sampling Ugandan tea and coffee, praying in Ethiopia's early Christian churches, and viewing the repression - and heroism - of South Africa's Robben Island and Ghana's slave castles.

The influx of foreign, and even domestic, tourism means more money for local businesses and farmers.

Shaun Mann is a tourism development specialist with the Africa region of the World Bank.  He says the institution is encouraging international hotel chains in Africa to use local operators and food suppliers.

He explained how one Bank intervention has benefited the community in Livingstone, Zambia, near Victoria Falls.  He says at least one hotel there, Sun International, depends on manpower and food from South Africa.

"We intervened through a consortium of local operators," he said.  "We provided them with training designed by the hotel, and this extended not only to tours but also to the supply of vegetables, eggs, chickens, all of which they used to buy from South Africa.  There are another 40 smaller lodges and smaller hotels in the area.  We looked at the demand for produce, vegetables, for all of those hotels.  We then set up a project that facilitated storage, and these guys got together as a cooperative.  They used the storage facility to supply all of these hotels. It created 250 jobs.  More importantly, it had a real impact on the relationship between some of the foreign-owned hotels and the local community."

Mann adds that the hotels also benefited; thanks to using local produce and services, their operating expenses dropped by one-third.

The appeal of tourism has not been lost on African officials and tour operators.  They are using a variety of methods to attract more visitors.

South Africa is engaging in sports tourism, hoping to increase the sector's contribution to the economy from about seven percent to nearly double that within four years.

Dr. Patrick Matlou is the Deputy Director General for Tourism in the Department of Environmental Affairs and Tourism in South Africa.

"We have a number of sports people from Europe who train here because of the high altitude, [like] hiking and rugby fields, and rivers for canoeing," he noted.

The biggest sporting attraction is the Fifa World Cup, which South Africa will host in 2010.  The country is spending millions of dollars in improving infrastructure in the cities that will be featuring sports events.  He says city planners are integrating the athletic facilities into entertainment and office districts that will continue to draw crowds long after the end of the World Cup.

Matlou, who calls tourism the new gold, says South Africa is also appealing to visitors interested in medicine, health and well-being. 

He also notes that the country has long had a world-class medical infrastructure, which is less expensive than that of many Western countries.  He says potential medical excursions could range from heart transplants to face lifts and even consultations with local medicine men, called sangomas.

He says the government and medical establishment are working to document viable herbal and natural therapies.  They include hoodia, a plant said to suppress appetite, and rooibus, a legume known for its sweet and nutty-flavored tea.  The plant is also used in cosmetic products.

Rwanda, the home of one of the last century's worst genocides, is also using a multi-tiered strategy to attract tourism.  Like South Africa, it is using sports to entice the athletically-minded.  Into the mix, it is adding a cultural, and even agricultural, appeal. 

Rwanda's director general for tourism and national parks, Rosette Rugamba, says the country is now offering a peace marathon in May, one month after the official commemoration of the 1994 genocide that killed up to one million people.  Then in August, there is a Mountain Gorillas Rally for auto-racers brave enough to take on the winding roads of the land of a thousand hills.  One month later, bicycle racers take their turn. 

Ms. Rugamba says part of the attraction of the race is the excitement of using an indigenous technology in the challenge.

"There is a special wooden bike upcountry in Rwanda," she said.  "They are made locally; the tire is made of wood, and that has become an extra pleasure to the professionals and local Rwandese who are racing an indigenous product."
 
Rugamba says if all goes well, athletes will stay an extra week or so to relax in the country's hot water springs, or tour local tea and coffee plantations.  The strategy, which is also used in neighboring Uganda, takes the visitor from the fields to the factory, where the coffee is milled and packaged into a personal souvenir of their experience.

The country's recent past, however, is not forgotten.  A cultural tour takes the visitor from episodes of royalty, to colonialism, independence, and the 1994 cataclysm.

Rugamba says visitors will leave knowing that their money is going into the rehabilitation of a nation proud, if not torn.

Roughly five percent of all tourism revenues will go, she says, back to local communities, which are also encouraged to get involved in business opportunities made available by tourism.  Officials say 28,000 visitors came to Rwanda last year.  By 2010, they say that figure could triple. Rugamba estimates that if each visitor spent $200 per day for a week's stay, the tourist sector alone could provide the country with up to $100 million per year.

Small, beautiful and warm is how Rugamba describes her country.  There is so much more to the culture for visitors to appreciate, she says, than memories of the film Hotel Rwa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