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주변  태평양 지역  섬나라들이  호주 정부를 오만한 나라라고 부르며 비난하고 있습니다.

마이클 소마레  파푸아 뉴기니 총리는  24일 피지에서  16개국 지역 지도자들의 회의를 시작하면서, 포악한  손길들이 주변국들의 사회적 정치적 민감성은 전혀 무시한채  접근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태평양 섬 포럼 개막 연설에서 소마레 파푸아 뉴기니 총리는, 호주를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으나   솔로몬 군도  섬나라들과의 외교적 갈등에 대한 호주 정부의 처리 방식에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호주 경찰은 지난주 호주에서 아동 성추행 혐의로 수배중인 줄리안 모티 솔로몬 군도 법무 장관의 탈출 사건과 관련된 증거를 찾기 위해 마나세 소가바레  솔로몬 군도 총리의 사무실을  기습 수색한 바 있습니다.  

*****

Australia's Pacific Island neighbors are criticizing Canberra, calling the country a bully.

Papua New Guinea's Prime Minister Michael Somare said today (Tuesday) in Fiji at the start of a meeting of 16 regional leaders, "heavy-handed" approaches that have little regard for social and cultural sensitivities in neighboring countries are not helpful.

During his opening speech at the Pacific Islands Forum, Mr. Somare did not name Australia, but his disapproval of Canberra's handling of a diplomatic dispute with the Solomon Islands was clear.

Australian police raided the offices of the Solomons' prime minister (Manasseh Sogavare) last week to search for evidence related to the flight of the country's attorney-general (Julian Moti), who is wanted in Australia on child sex char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