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 강대국들의 제재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 농축 프로그램을 확대한 것으로 보입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외교관리는 비엔나에서 이란이 두 번째 핵 농축 시설을 실험했다고 통신사들에 밝혔습니다. 이 외교관리는 이란이 실제 핵 물질을 농축하지 않은 채 가동 실험만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비엔나에 있는 유엔 산하 핵 기구에서는 이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습니다.

한편, 강대국들이 이란에 대한 유엔 차원의 제재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세르게이 라브로프 위무부 장관은 이란이 자국 핵 프로그램에 대한 협상테이블로 조속히 복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씁니다.

마흐모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자국의 핵 개발 계획을 철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

Iran is reported to be expanding its nuclear enrichment program even as major powers work to draw up sanctions against Tehran.

Diplomats in Vienna, insisting on anonymity, have told news agencies that Iran has tested a second enrichment facility. The sources say the test was a dry run and did not actually produce enriched uranium.

A spokesman for the UN's nuclear watchdog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n Vienna refused to comment.

Iran announced in April that it had resumed nuclear enrichment, which can be used to generate electricity or create an atomic weapon, depending on the level of enrichment.

As major powers move toward a UN sanctions resolution, Russia's foreign minister Sergei Lavrov said Moscow hopes Iran will return to negotiations over its nuclear program.

In Ir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again said his country will not retreat over its nuclear pro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