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한국의 자유무역협정 제4차 협상이 내년까지 지속될 수 있다고 미국 정부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웬디 커틀러 미국측 협상대표는 양측이 올해 안으로 협상을 마치려고 노력하고 있으나, 여전히 의견 차이가 장애물로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견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관측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쌀 수출입이 별개로 다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미국은 쌀과 낙농제품도 포괄적 협정에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23일 협상이 진행된 한국 제주도에는 2천명이 모인 가운데 자유무역협정 반대시위가 벌어졌습니다. 이들은 회담 장소인 호텔에도 진입하려고 했으나, 경찰의 저지로 실패했습니다.

시위자는 대부분 농부였으며, 이들은 자유무역협정이 자신들의 생계를 위협할 것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

U.S. officials say the fourth round of free trade talks with South Korea could last into next year.

The senior U.S. negotiator (Wendy Cutler) says the two sides are trying to finish a deal this year, but that difficult obstacles remain. Experts say more time may be needed to work out differences.

South Korea has vowed that trading in rice will be left out of any deal, but Washington says rice and other farm products must be part of a comprehensive agreement.

About two thousand South Koreans rallied near the meeting's venue on the South Korean island of Jeju Monday to oppose the free trade deal. The protesters scuffled with police as they unsuccessfully tried to break through barricades around the hotel where the trade officials are meeting.

Many of the protesters were farmers, who fear that opening South Korean markets to cheaper U.S. produce would threaten local jo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