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성장으로 새롭게 부를 축적한 아시아에서는 남에게 선행을 베풀 수 있는 사람들의 수가 늘면서 갑부들의 거액 기부가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 지역의 자선기부자들은 점점 더 자선을 새로운 서구식 기업행위로 여기고 있습니다. 좀더 자세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아시아의 갑부인 홍콩의 사업가 리카싱씨는 180억 달러에 이르는 전재산의 3분의1을 자신의 자선재단에 기부하기로 약속했습니다. 또 중국계 필리핀 사업가인 존 고콩웨이씨는 교육 등 목적을 위해 2억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밖에 인도의 광산 재벌인 아닐 아가르왈씨는 인도의 오리사주에 설립되는 대학에  10억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기부 발표는 모두 세계 두 번째 부자인 미국의 투자가 워렌 버펫씨가 지난 6월 자신이 소유한 4백40억 달러 재산의 대부분을 세계 최고부자인 빌 게이츠씨의 자선재단에 기부하겠다고 약속한 직후에 나왔습니다.

필리핀에 소재한 자선 연구기관인 아시아태평양자선협회 대표 로리 토렌티노씨는 버펫씨의 기부 소식은 대체로 남모르게 조용히 하는 기부활동을 선호해온 아시아의 부자들에게 큰 영향을 끼쳤다고 말합니다.

토렌티노씨는 아시아의 부자들은 이제 자신들의 기부행위를 알리는 것은 남들도 그렇게 하도록 권하는 것임을 인식하게 됐다면서 워렌 버펫씨의 의도가 바로 이런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합니다. 토렌티노씨는 버펫씨의 공개적인 기부는 리카싱씨나 고콩웨이씨 같은 부자들에게 `나도 기부할 수 있고 또 내 재산의 상당부분을 기부함으로써 남들에게 그런 일을 권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게 만들었다고 지적합니다.

아시아의 부자들은 늘 사회에 기부해 왔으며 이는 이 지역에 깊이 뿌리내린 문화적 종교적 전통을 반영한 것입니다. 대부분의 기부행위는 가명으로, 혹은 서류상 기록없이 개인 차원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일부 기부행위 사례가 널리 알려지면서 아시아에서 자선행위가 주목을 받게 됐습니다. 토렌티노씨는 그러나 아시아 지역의 부자들이 어느 정도 기부행위를 하는지에 대한 종합적인 조사가 이뤄진 것은 없다고 말합니다.

아시아의 새로운 성공적인 기업가들은 이제 자신들의 기부행위가 책임있고 오래 지속되기를 기대하면서 기부를  기업활동과 같은 차원에서 보기 시작했습니다. 인도 방갈로어의 소프트웨어 관련 갑부인 위프로씨가 설립한 아짐 프렘지 재단은 그 한 예입니다. 이 재단의 목표 가운데 하나는 각급학교들이 기존의 교과과정을 평가하도록 해 인도의 교육개혁을 돕는 것입니다.

호주 멜버른의 스윈번대학 아시아태평양 기부 및 사회투자 센터 소장인 마이클 리프먼씨는 수표를 끊어주는 전통적인 기부행위는 이제 점점 기업형 자선으로 대체되고 있다고 말합니다.

리프먼 소장은 한 차례 좋은 일을 위해 수표를 발행하고 관계를 끊는 게 아니라 돈을 기부하는 것 외에 조언도 하는 등 마치 투자전략을 마련하는 것처럼 자선활동에 간여해야 한다는 생각이 자리를 잡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리프먼씨는 또 하나 주목되는 현상은 해외에서 돈을 번 아시아인들이 자신들의 조국에 기부하는 일이라면서, 미국에서 정보기술 분야 사업으로 성공한 인도인들이 특히 이런 일을 두드러지게 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중국에서 지난 수십년 간 유일한 사회 서비스 제공자였던 공산당은 30여년 간 개인의 자선행위를 유보시켰습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이제 부자들에게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지갑을 열도록 권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아시아 국가들은 여전히 자선을 권하지 않고 있으며 이 때문에 자선행위는 주로 개인적인 차원에서 이뤄집니다.

로이 토렌티노씨는 방글라데쉬와 인도,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필리핀, 태국 등 6개국의 부자들을 상대로 한 조사결과 이들은 자선을 장려하는 정부의 정책이 결여돼 있는 것과 정부의 부패 같은 많은 걸림돌에 대해 불만을 나타냈다고 말합니다.

토렌티노씨는 각국 정부는 스스로의 역할을 좀더 개선하고 세제혜택을 부여하는 등의 적극적 방식으로 뿐만 아니라  좀더 투명한 정부 경영 등의 방식으로 자선을 훨씬 더 부추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토렌티노씨는 그러나 일부 불만에도 불구하고 기부를 덜하겠다고 밝힌 사람은 하나도 없다고 말합니다. 결국 아시아의 갑부들 대부분은 인생에는 돈 이상의 것이 있다는 홍콩 갑부 리카싱씨의 생각에 동의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리카싱씨는 자신이 설립한 자선재단 웹사이트에 올린 연설에서 오로지 돈만 버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말합니다.

*****


INTRO: As new wealth in the region is providing more people than ever with a capacity to do good, a number of generous donations by Asia's super-rich have been making the headlines. And as Claudia Blume reports from VOA's Asia News Center in Hong Kong, the region's philanthropists increasingly view charities the way they view Western-style business ventures.

TEXT: Asia's richest man, Hong Kong businessman Li Ka-shing, promises to give away a third of his 18 billion dollar fortune to his charitable foundation.
Chinese-Filipino entrepreneur John Gokongwei has announced a gift of more than 200 million dollars for education and other causes. And Indian mining tycoon Anil Agarwal says he will donate one billion dollars to establish a university in the Indian state of Orissa.

These and other high-profile pledges were made shortly after U.S. investor Warren Buffet, the world's second richest man, announced in June that he will give most of his 44 billion dollar fortune to the charitable organization run by the world's richest man: Microsoft founder Bill Gates, who with his wife runs the Bill and Melinda Gates foundation.

Rory Tolentino is executive director of the Asia Pacific Philanthropy Consortium, a Philippines institute that studies charities. She says Buffet's headline-grabbing donation had a profound effect on wealthy Asians, who traditionally prefer to give quietly and anonymously.

/// ACT TOLENTINO ///

"However, they also realize that to make public what they give is also to encourage others like them to give as well - that I think is what the Warren Buffet thing has done. It has made people like Li Ka-shing and John Gokongwei here in the Philippines think: 'If he can do that, so can I. And I can encourage others to do the same by giving a substantial part of my wealth.'"

/// END ACT ///

Asia's wealthy have always given back to their societies, reflecting deeply rooted cultural and religious norms in most countries. Many charitable acts go unnoticed because donations are typically given on an ad hoc and personal basis without being documented.

Highly publicized donations have brought Asian philanthropy into the limelight. But Ms. Tolentino says no comprehensive survey has yet been done to study the scope of the generosity of the region's high net worth individuals.

A new generation of successful Asian entrepreneurs has started to approach their philanthropic endeavors in the same way they approach their business activities, wanting charity to be accountable and sustainable. One example is the Azim Premji foundation in India, set up by the founder of Bangalore software giant Wipro. One of the foundation's goals is to help reform Indian education by enabling schools to assess and evaluate existing learning programs.

Michael Liffman is director of the Asia-Pacific Center for Philanthropy and Social Investment at Swinburne University in Melbourne, Australia, the region's only university offering a graduate study program in this area. He says traditional "checkbook philanthropy" is increasingly being replaced by what he calls "venture philanthropy".

/// ACT LIFFMAN ///

"Instead of just writing out a check to a good cause and that ends the relationship with that cause, there is now emerging the idea that people should become involved in the philanthropic commitments as though they were a business to provide not only money but to provide advice and to deal with them like an investment strategy. And I think we are seeing that in Asia as well as in the United States as elsewhere."

/// END ACT ///

/// OPT /// Liffman says another growing phenomenon is what he calls "diaspora philanthropy", in which Asians who have made fortunes overseas give back to their home countries. He says Indians - for example those successful in the information technology industry in the United States - are particularly active in this form of philanthropy. /// END OPT ///

In China, more and more newly rich have begun to give away some of their wealth. Hurun Report, a Shanghai-based publication that releases an annual list of China's major philanthropists, says the country's rich gave about 600 million dollars to official charities last year. It estimates that donations outside those organizations were at least as big.

/// OPT /// Hurun Report's founder Rupert Hoogewerf says many Chinese who have become wealthy during more than two decades of economic growth give to charity because they suffered in the past.

/// ACT HOOGEWERF ///

"Twenty-five years ago in China, a lot of these entrepreneurs were very poor. They had very bad health facilities, very, very bad education, and they feel they want to change that for the better."

/// END ACT /// /// END OPT ///

The Communist Party, for decades the sole provider of social services in China, put private charity on hold for more than 30 years. Now, China's government is encouraging the country's wealthy citizens to open their wallets for the needy. In many countries in Asia, however, philanthropists get little government encouragement and often have to work outside the system.

Rory Tolentino says her organization's study of wealthy individuals in six countries - Bangladesh, India, Indonesia, Pakistan, the Philippines and Thailand - showed that many complained about a lack of government incentives for private giving as well as a number of obstacles such as government corruption.

/// ACT TOLENTINO ///

"There was a feeling that governments could do so much more to encourage giving - not just in an active way such as developing a more enabling environment, giving tax benefits and tax breaks, but in governance, in governing themselves, in governing the country in a much more transparent fashion."

/// END ACT ///

She says that despite some complaints, however, none of the respondents said they would give less. Many of Asia's super-rich seem to agree with Hong Kong's Li Ka-shing, that there is more to life than money.

/// ACT LI, IN CANTONESE, EST & FADE ///

In a video clip on his foundation's Web site, Li says that doing nothing but making money has no meaning. (SIG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