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국, 노르웨이 등 세계 9개국 11개 인권단체가 지난 19일 북한 인권 개선 노력을 적극 촉구하는 청원서를 반기문 차기 사무총장에게 발송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단체들은 청원서에서  북한 정부의 주민들에 대한 대량 인권 침해 행위는 유엔이 대처해야 할 중대한 도덕적 과제라고 지적하고 반 차기 사무총장은 이에 대해 각별한 과심을 갖고 다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들 단체들은 북한 정부는 국제 인권 단체와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임권 침해 조사 요구를 거부하고 있으며 식량 사정 악화에도 불구하고 세계식량계획 (WFP) 등 인도주의 기구와 단체의 원조 수용에 대해 주저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며 반기문 장관은 유엔사무총장의 사명을 수행함에 있어서 이를 염두에 두고 관련 기관과 보고관의 활동에 무게를 실어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 장관은 이들 단체들의 청원서 발송 다음날인20일, 차기 유엔 사무총장 자격으로 가진 한국 언론들과의  회견에서 북한 인권 상황에 심각한 우려를 보이며 인권 개선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이 청원서 발송에는 한국의 북한인권시민연합과 노르웨이의 저명한 국제 인권 단체인 라프토 인권 재단, 미국의 디펜스 포럼, 영국의 국제 기독 연대 등 9개나라 11개 단체가 연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