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올 ¾ 분기 경제 성장율이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같은 결과는 경기 과열을 막기 위한 중국 정부의 노력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신호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이 19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올 ¾ 분기 중국의 국민총생산-GDP 성장율은 10.4 퍼센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의 지난 2/4 분기 GDP 성장율은 인플레이션과 부채등에 대한 우려로 11 퍼센트 성장에 그친 바 있습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또한 ¾ 분기 고정 자산 투자율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7 퍼센트 상승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 정부는 올해 경기 과열을 진정시키기 위한 노력으로 이자율을 두번 올리는 등 여러 조치들을 취해왔습니다.

*****

China's National Bureau of Statistics says the country's economic growth slowed in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a sign that efforts to prevent the economy from overheating are taking effect.

Government figures released today (Thursday) show the Chinese economy (as measured by gross domestic product) grew by 10-point-four percent in the third quarter (from July through September).

The economy had grown by more than 11 percent in the second quarter this year, prompting worries about inflation and debt.

The National Bureau of Statistics also said total fixed asset investment rose more than 27 percent in the third quarter, compared to year-ago figures.

Beijing has raised interest rates twice this year and imposed curbs on construction and other investment in an effort to cool off growth.

China (has surpassed Britain and) now is the world's fourth largest economy, with the highest growth rate found in any major count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