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지 부쉬 대통령이 안보를 강조하고 민간투자를 장려하는 내용의 새로운 국가 우주 정책을 승인했다고 워싱톤 포스트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워싱톤 포스트 신문은 18일자에서 새로운 정책은 미국의 전반적인 우주정책을 10년만에 개정하는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우주가 미국의 경제, 국가, 조국안보에 있어서 점점 더 중요한 한 부분이 되고있음을 반영하기위해 이번 개정이 필요했다고 프레드릭 존스 국가안보위원회 대변인이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한 새 정책은 미국의 우주이용이나 접근을 제한하는 어떠한 조약에도 가입하는 것을 반대합니다.

부쉬 행정부 비판자들은 새 우주정책에 따라 미국은 우주무기를 개발하고 시험하게될 것이며 나아가 우주무기의 배치에 이르게될 수 있다고 워싱톤 포스트 신문에 말했습니다.

*****

A major U.S. newspaper says President Bush has approved a new National Space Policy that emphasizes security issues and encourages private investment.

Today's (Wednesday's) edition of the Washington Post says the new program is the first full revision of the nation's overall space policy in a decade. The newspaper quotes a National Security Council spokesman (Frederick Jones) as saying the update was needed to reflect the fact that space has become an even more important component of U.S. economic, national and homeland security.

The new directive also says the U.S. will oppose any new treaties that would restrict or limit U.S. access to or use of space.

Critics of the Bush administration tell the Post the policy could lead the U.S. to develop, test and even deploy space weapons. But an administration official quoted by the Post denies this.

Analysts say the U.S. position flows in part from the fact that so many key weapons systems are now dependent on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from orbiting satelli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