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속개된 이라크의 전 지도자 사담 후세인에 대한 재판에서 많은 쿠르드 족 주민들이 나와 증언했습니다.

2명의 쿠르드 족 남자들은 이날 법정에서 1988년 안팔작전  당시 이라크 군이 수천명의 이라크 쿠르드 족을 어떻게 체포했는지에 관해 증언했으며, 이들은 강제수용소로 보내졌고, 이들 중의 상당수가 고문과 열악한 환경으로 숨졌다고 말했습니다.

사담 후세인은 이 증인들에게 욕설을 퍼붓고, 이들이 이라크의 민족분열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검찰은 이라크 군이 안팔 작전에서 18만여명의 쿠르드 족을 살해했다고 말했습니다.

재판장은 또 정부가 관여한다는 이유로 출정을 거부했던 피고측 변호인들의 복귀를 허용하기로 동의했습니다. 변호인들의 복귀 시기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사담 후세인 재판은 18일에도 계속됩니다.

*****

More Iraqi Kurdish villagers have testified in the genocide trial against former Iraqi leader Saddam Hussein.

Two Kurdish men told the court (today/Tuesday) how Iraqi forces rounded up thousands of Iraqi Kurds during a crackdown in 1988. They testified that they were sent to prison camps where they said scores of people died from torture and poor conditions.

Saddam Hussein criticized the witnesses. He said they were fueling ethnic divisions in the country.

Prosecutors say Iraqi forces killed more than 180-thousand Kurds in the Anfal campaign.

The former dictator and seven co-defendants are facing charges of crimes against humanity, including murder and torture.

Also today, the judge agreed to allow the return of defense attorneys who have boycotted proceedings because of alleged government interference. It was unclear when the lawyers planned to return to court.

The trial is scheduled to continue Wednes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