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금융감시기구인 금융행동 특별대책팀은 버마 정부를 전세계적인 자금세탁과의 전쟁에 협조하지 않는 나라에서  제외했습니다.

이 기구는 지난 2001년 23개국을 비협조국으로 지정한 바 있으며 버마 군사정부는 이번에 마지막으로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유럽연합은 올해 초 자금세탁을 없애려는 버마 정부의 노력의 불충분하다고 비판을 제기했습니다.

금융행동 특별대책팀은 지난 1989년 서방 선진8개국이 설립한 기구로, 자금세탁과 테러에 대한 자금지원에 맞서 싸우기 위한 정책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

An international financial watchdog has removed Burma from a list of nations that do not cooperate in the global fight against money laundering.

The Financial Action Task Force made the announcement on Friday.

Twenty-three countries were listed in 2001 as non-cooperative. Military-ruled Burma had been the last remaining nation on the list.

Earlier this year, the European Union criticized Burma's efforts to end money laundering, calling them insufficient.

The G-8 (world's seven leading industrial countries and Russia) founded the Financial Action Task Force in 1989. It develops policies to help governments fight money laundering and terrorist-financ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