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중북부 지방에서 고고학자들이 7개의 고대 무덤을 발굴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고고학자들은 중국 북부 헤베이성에서 악 2천년 전 귀족들의 묘를 포함한 7개의 무덤을 발굴했습니다.

이들 무덤 가운데 6개는 중국이 진시황제 아래 통일제국을 이뤘던 기원전 221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전국시대 당시 무덤으로 보입니다.

고고학자들은 이밖에 중부 헤난성에서 역시 전국시대 것으로 보이는 전사들의 무덤을 발굴했습니다. 이 지역에서는 2백여개가 넘는 전사들의 무덤이 발굴됐습니다.

*****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archaeologists have unearthed several ancient tomb sites in the country's north and central region.

In northern China's Hebei province, excavators discovered seven tombs, including a grave of aristocrats, dating back some two-thousand years.

Six of the tombs dated back to the period known as the "Warring State", which ended in 221 B.C. when China was united under the Qin Emperor.

At another excavation site, located in central China's Henan province, archaeologists uncovered a cemetery for warriors, also dating back to the Warring State period. More than 200 tombs for (male) warriors were were unearthed there.

The Warring States period in China marked a time when several city-state kingdoms were battling for control of the vast Asian lan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