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존 하워드  총리는 캄보디아가 중요한 무역상대국으로 부상하고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워드 총리는 호주를 방문한 캄보디아의 훈센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최근 급속히 성장하고있는 호주와 캄보디아간의 교역은 훈센 총리가 호주를 방문한 주요 목적이기도 합니다.

호주의 자원개발 기업인 BHP 빌리톤은 캄보디아 동부에서  알루미늄의 주요 원료인 보크사이트 매장지를 찾는데 관한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훈센 총리는 또한 지난 며칠동안의 호주 방문기간 동안 호주와의 안보관계를 다지기위해 노력했으며 어린이 성 폭행과 같은 국경간 범죄 행위에 맞서기위해 호주정부와 협력하고있습니다.

호주는 이번주 캄보디아의 형사제도 개혁을 돕기위해 2천2백만 달러를 원조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

Australian Prime Minister John Howard says Cambodia is becoming an important trading partner. Mr. Howard made the comment at a joint news conference with visiting Cambodian Prime Minister Hun Sen.

Rapidly growing trade between the countries has been a key issue of Hun Sen's visit to Australia. Australian resource giant B.H.P. Billiton has just signed an agreement to look for deposits of bauxite in eastern Cambodia.

Hun Sen has also spent the past few days cementing security ties with Australia, and is working with Canberra to combat cross-border crime, such as child sex abuse.

Australia this week announced a 22 million dollar grant to help rebuild Cambodia's criminal justice system. Australian officials have described the system as "weak in some areas," with corruption a serious probl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