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독일 남부 바이에른주의  정치계와 재계 지도자들과 무역 및 투자 증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지역을 방문하고 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의 최대 교역 대상국인 독일과  경제 및 에너지 분야의  협력 확대를 갈구하고 있습니다.

바이에른  기업들과 러시아와의 교역량은 현재, 러시아와 독일간의 총 교역량가운데  적어도 14퍼센트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바이에른의  기업들은 또한  러시아에 대한 독일 전체 투자규모의 근  3분의 1 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10일, 러시아는 바렌츠 해저 스토크만 가스전에서 생산되는 천연가스의  독일 수출을 증대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is visiting the southern German state of Bavaria today (Wednesday) for talks with local business and political leaders on boosting trade and investment.

Mr. Putin is keen to promote economic and energy links with Germany, which is Russia's largest trading partner.

Russian trade with Bavarian companies currently makes up at least 14 percent of Russia's total trade with Germany. Bavarian firms also account for almost one-third of all German investments in Russia.

The Russian president announced Tuesday that Moscow will boost natural gas exports to Germany by sending gas from the Shtokman field, under the Barents Sea. He said the move will enable German companies to distribute gas to the rest of Europe.

Mr. Putin spoke after talks with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in the eastern German city of Dresd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