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윤광웅 국방 장관은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한 것으로 보이는 현 사태에 대비해 한국의 군사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관해 좀더 자세히 전해 드립니다. 

한국의 윤광웅 국방장관은 11일 국회 본회의 긴급 현안 질문 답변에서 한국은 북한으로부터의 핵위협 가능성에 대처해 자체 군사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991년 한국과 북한은  한반도에서 핵무기를 제거하기 위한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 에 합의했습니다. 한국은 북한이  9일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발표함으로써 이 공동 선언을 위반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9일 북한에서 발생한 지하에서의 폭발이 핵 폭탄이었는 지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현재 65만명 가량의 현역 군 병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미국은 북한이 1950년에 자행했던 한국 침공을 되풀이 할 수 없도록 막기 위해 한국에 2만 8천명 가량의 미군 병력을 주둔시키고 있습니다.

버웰 벨 주한 미군 사령관은 11일 주한 미군 병사들에 보낸 성명을 통해 한-미 동맹군은 북한의 어떠한 공격도 막고 격퇴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언했습니다. 벨 장군은 미군은 핵이나 생물 또는 화학 무기 위협에 맞설 충분한 훈련을 받아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미국의 공격을 막기 위해 핵무기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북한을 공격할 의도가 전혀 없다면서  동북아시아 지역내 동반자 국가들과 함께 북한이 핵무기 개발 계획을 포기할 경우 경제적 외교적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에 경제 제재를 가함으로써 북한을 응징할 결의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한편 11일 한국 국회 본회의에서는 북한의 핵실험 실시와 관련해 무엇이 잘못됐는지, 또 어떻게 대처할 것인 지를 둘러싼 긴급 현안 질문이 속개됐습니다. 북한 핵실험을 규탄하기 위한 결의안 내용을 둘러싸고 이날 여야 의원들 간에  벌어진 신랄한 설전으로 북핵 결의안은 채택되지 못했습니다.  

한국의 야당 의원들은 노무현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너무 관대하게 대해왔다고 비난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주변국의  평화와 비핵화를 확실히 하기 위한 바람 속에 북한에 대해 지금까지 수십억 달러 상당의 지원을 제공해왔습니다.

북한에 대한 이른바 ‘햇볕정책’을 창안한 한국의 김대중 전 대통령은 11일 대학생들에게 행한 연설에서 북한의 핵 위기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희망은 여전히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은 북한은 핵무기 개발을 단념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미국에 대해서는 북한과 양자간 회담을 가질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은 북한과의 모든 대화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 계획을 중단시키기 위한 6자 회담 틀 안에서 열려야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6자 회담에는 남북한과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이 북한에 대해 강경정책으로 전환하고 있다는 조짐들도 나오고 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한 뒤를 이어 북한에 대한 포용 정책이 바뀌어야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11일 한국에서 한 언론사가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에서는 응답자 대부분이 북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한국도 핵무기를 보유해야할 것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South Korea's defense minister says his country will beef up its military capabilities, now that North Korea appears to have tested a nuclear weapon. As VOA's Kurt Achin reports from Seoul, North Korea also threatens tough action to resist pressure from the United States.

TEXT: South Korean Defense Minister Yoon Kwang-ung told lawmakers in Seoul the country will likely boost its ability to respond to a potential nuclear threat from North Korea.

He says if North Korea has nuclear capabilities, the South will "improve and enlarge" its conventional forces, but will not develop nuclear weapons.

South Korea in 1991 signed an agreement with North Korea to keep the peninsula free of nuclear arms. Seoul says Pyongyang violated that with its announcement of a nuclear weapons test. Experts are still trying to confirm whether Monday's underground blast in North Korea was a nuclear device.

South Korea has about 650-thousand active duty troops, while the United States deploys about 28-thousand soldiers here to deter North Korea from repeating its 1950 invasion of the South.

General Burwell Bell, commander of U.S. Forces in South Korea, issued a statement to his forces Wednesday assuring them the alliance can deter, and defeat, any North Korean attack. He says U.S. forces have been well trained to confront nuclear, biological, and chemical threats.

Pyongyang says it needs nuclear arms to deter aggression by the United States. Washington says it has no intention of attacking the North, and has joined regional partners in offering economic and diplomatic benefits if Pyongyang gives up its nuclear weapons programs.

Now, the United States is working with the U.N. Security Council to pass a resolution punishing North Korea with economic sanctions.

Meanwhile, the North Korean Central News Agency warned it would view such sanctions as a declaration of war.

North Korea said it would respond with "physical measures" to pressure from the United States, but did not say what they would be. It also said it is prepared for "both dialogue and confrontation" to resolve the crisis over its nuclear programs.

Japan is taking its own steps to punish the North. Japanese news media reported Wednesday that all North Korean ships would be barred from Japanese ports, effectively cutting off trade between the two countries and the flow of cash from ethnic Koreans in Japan to the impoverished communist country.

North Korea's nuclear test has opened an intense debate in South Korea over what went wrong - and how to fix it. On Wednesday, sharp rhetoric prevented lawmakers from agreeing on language for a resolution condemning Pyongyang's move.

Opposition lawmakers blame President Roh Moo-hyun for being too indulgent toward North Korea. Seoul has poured billions of dollars into the impoverished North, hoping to ensure its neighbor would remain peaceful and nuclear-free.

The original architect of South Korea's "sunshine" policy of engagement with Pyongyang, former South Korean President Kim Dae-Jung, told university students Wednesday there was still hope for resolving the crisis.

He says North Korea must dismantle its nuclear weapons - and calls on the United States to hold bilateral talks with Pyongyang.

Washington insists any dialogue with Pyongyang must happen within multinational talks aimed at denuclearizing the North. Those talks also involve Japan, China, Russia, and South Korea.

There are signs South Korea is shifting to a tougher policy toward the North. President Roh has said the engagement policy would need to change following the nuclear test. And in at least one South Korean newspaper poll, a majority of respondents said South Korea should acquire its own nuclear weapons to counter Pyongyang.

Early Wednesday Japanese news media reported signs of a second North Korean nuclear test. Officials in the U.S., South Korea and Japan, however, said there were no indications of a new t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