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차량 폭탄이 폭발해 적어도 10명이 사망하고 다른 여러 명이 부상했다고, 이라크 당국자들이 밝혔습니다.

이보다 몇 시간 앞서, 이라크 경찰은 바그다드 지역에서 총상을 입은 60구 이상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 가운데 일부는 고문의 흔적도 보였습니다. 당국자들은 10일, 이 시신들이 종파간 폭력의 피해자들일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바그다드 남부의 이라크 군과 연합군은 디와니야 사원 인근에서 지난 9일 무장세력과 충돌하는 과정에서 11명의 무장분자들을 사살했다고 밝혔습니다. 바로 그 곳에서는 이틀 전에도 치열한 교전이 벌어졌습니다.

이와는 별도로, 미군은 2명의 미군이 사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대량 학살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전 이라크 독재자 사담 후세인은 10일 재판 도중 언쟁을 벌이다가 재판장에서 강제 퇴장당했습니다. 

*****

Iraqi officials say a car bomb explosion in Baghdad has killed at least 10 people and wounded several others.

Hours before today's (Tuesday's) blast, police said they found 60 more bodies in the Baghdad area, all with gunshot wounds and some showing signs of torture.

Officials said that the mutilated bodies likely are those of the latest victims of sectarian death squads in the war-torn Iraqi capital.

South of Baghdad, meanwhile, Iraqi and coalition forces say they killed 11 militants in a clash late Monday near a mosque in Diwaniyah. The same town was the scene of heavy fighting two days earlier (when Iraqi and American troops reported they killed at least 30 Shi'ite militiamen).

Separately, the U.S. military announced the deaths of two American soldiers. One was killed during an attack Monday on his patrol in eastern Baghdad; the other died of wounds suffered in combat Sunday in the northern city of Tikrit.

And, in the genocide trial of Saddam Hussein, the chief judge again expelled the former Iraqi dictator from the court after an altercation today.

It was the fourth time Saddam was ejected from the court in the last five sess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