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부 아프리카의  케냐인들이 케냐  북부해안을 따라 위치한 역사적인 라무지역을 개발하려는 한 쿠웨이트 회사의 계획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케냐인들은 이 계획이 적절한 절차를 밟지 않았을 뿐더러 케냐의 자원과 주권을 앗아가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좀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쿠웨이트의 알-베이더 국제개발회사가 케냐 정부에 자사의 계획을 제시한 것은 지난 3월 남부 수단에 투자를 유치할 목적으로 열린 한 회의에서 였습니다. 이 회사는 역사적인 라무지역에 상업항구와 해안휴양지, 공항, 정유소, 철도, 도로, 송유관, 광섬유 통신망 등을 건설한다는 계획 아래 약 2백억 달러를 투자하려 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이를 위해 이 지역에 자유무역지대 설치를 요청하고 있습니다.

수단 남부에 대한 케냐의 사업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설치된 대통령실 산하 케냐-수단 연락사무소의 다우디 와이타카 소장은 알-베이더사의 계획은 케냐를 위해 좋은 일이라고 말합니다. 와이타카씨는 현재 교통부와 다른 정부 관리들이 검토 중인 이 계획을 적극 지원하고 있습니다.

와이타카씨는 케냐 동부와 북부 전 지역은 수년 동안 기간시설이 전혀 없이 방치된 상태였다면서 이 곳에 도로를 건설할 일부 차관이 들어올 때까지 앉아서 기다리고 있을 수 만은 없다고 말합니다. 와아타카씨는 알-베이더사의 체제는 케냐 북부와 동부 전체를 개방하게 될 것이라면서, 시멘트와 석탄, 철광석 등 산업이 개발되고 또 에티오피아와 연결될 경우 이는 케냐의 상품시장이 될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하지만 알-베이더사가 그 대가로 요구하는 것들은 비판론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습니다. 이 회사는 원래 계획에서 라무지역의 땅을 최소한 20년 간 소유하도록 하고 이 기간 중 케냐 정부의 허가없이 이 땅을 팔거나 임대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또 모든 화물선박은 현재의  뭄바사 항에서 항로를 바꿔 알-베이더사가 소유한 라무항에서만 선적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자신들은 세금을 내지 않으면서 항구 이용로 징수권을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케냐의 경제전문가이자 사업가인 로버트 쇼씨는 앞으로 최소한 20년 동안 이 계획으로 부터 수입을 거두어 들일 케냐 정부의 방안은 찾아 볼 수 없다고 말합니다.

알-베이더사는 단지 이것저것 하겠다는 말과 20년 간 모든 이익을 챙기고 그 이후에 땅을 되돌려주겠다는 말만 하고 있다면서 케냐로서는 대규모 땅에 대한 백지수표를 달라고 요구받는 것과 같다고 쇼씨는 말합니다. 쇼씨는 알-베이더 사의 계획은 주권을 이양하라는 것과도 같다면서 이는 완전히 일방적인 거래이자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는 것이며, 케냐 정부가 이같은 요구를 수용한다면 이는 너무 광범위한 것이 될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쇼씨는 알-베이더사가 수단에서 열린 투자회의를 적절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자신들의 계획을 케냐 정부에 알리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케냐-수단 연락사무소의 와이타카 소장은 이 회사의 원래 계획은 케냐 정부가 특히 해안휴양지 설립과 관련해 일부 세금을 징수하는 방향으로 수정됐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와이타카 소장은 케냐 정부가 이 계획으로 부터 얻게 될 재정적 이익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와이타카씨는 알-베이더사가 케냐 정부의 조달절차나 국제 조달기준을 거치지 않았다는 주장을 일축하면서, 케냐 정부 특별대책팀이 2년 이상 투자자들과 금융기관들을 상대로  설명회를 해왔다고 말합니다.

라무에 거주하는 케냐인들은 알-베이더사의 계획에 대해 일부는 지지하고 일부는 반대하는 등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반대자들은 기간시설과 해안휴양지가 지역의 보수적인 문화와 취약한 환경에 해가 될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라무 지방의회 의장인 오마르 사마우씨는 알-베이더사의 계획은 특정 조건 아래서만 지역에 혜택을 줄 수 있다고 말합니다.

사마우씨는 라무지역은 이 계획으로 인한 수입 징수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맡기를 바란다면서 지방의회가 거두는 수수료가 있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사마우씨는 또 라무 지역사회가 일자리나 고용면에서 우선순위를 가져야 한다면서 라무 지역이 직접적인 혜택을 얻는 길이 있다면 알-베이더사의 계획을 환영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사마우씨는 알-베이더사가 몇 달 전 지역의회와 만나 자신들의 계획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했지만 이후 아무런 연락도 없다면서 현재 진행 중인 협상에 지역의회와 현지 관리들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라무지역은 케냐 북부해안의 라무, 만다, 파테 등 몇 개 섬으로 이뤄져 있으며 주요 생활수단은 농업과 수산업입니다. 라무는 14세기로 거슬러 올라가는 케냐의 가장 오랜 도시로 아랍계와 아프리카계가 혼재한 이 나라에서 스와힐리인들이 사는 유일한 지역입니다.

*****

Al-Bader International Development Company first presented its proposal to the Kenyan government during a conference in March aimed at attracting investment into southern Sudan, a conference that Al-Bader International itself had co-organized.

The Kuwaiti company wants to build a commercial port, beach resort, airport, oil refinery and a railway, road, pipeline and fiber optic network in the historic Lamu area, an investment of around 20 billion dollars.

The company is asking for free trade zones to be set up in the area. Daudi Waithaka heads the Kenya-Sudan liaison office, a unit within the Office of the president that facilitates Kenyan business investment in southern Sudan. Waithaka, who is pushing the proposal currently being examined by Ministry of Transport and other officials, explains to VOA why the Al-Bader proposal would be good for Kenya.

"The whole of eastern and northern Kenya has been marginalized for years. How come? No infrastructure. We can sit here and wait until we can raise some loans to build a road here, a road there. But their system will open up the whole of northern Kenya, the whole of eastern Kenya. New industries - for example, we have deposits of cement, coal, iron ore - these will be developed. If we link into Ethiopia, that's a market for Kenyan goods."

But what has critics raising eyebrows is what the company is expecting in return. The original proposal calls for Al-Bader International to own the land in the Lamu area for a minimum of 20 years, during which the company can sell or lease that land without having to go through the Kenyan government. All cargo vessels would be re-routed from the current port of Mombasa and could only load at the company's Lamu port. And, according to the proposal, Al-Bader would not be required to pay any taxes and would have the right to charge and collect user fees from the projects.

A letter written by Treasury Permanent Secretary Joseph Kinyua on July 7th expressed concerns about the company's tax exemption, the government's lack of control over the project's implementation, and other issues, and recommended that the government not sign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with the company unless substantial protective measures are put in place.

Earlier, on June 22nd, Solicitor General Wanjuki Muchemi outlined his problems with the proposal, which he says, in his words, grants the company absolute, unconditional rights in every respect of the project with virtually no fixed term. He calls for the government to explain how Al-Bader International was selected for the project and provide more information about the company.

Kenyan economist and businessman Robert Shaw says he cannot see how the Kenyan government will collect any revenue from the project in at least two decades.

"All I can see is them saying, we will do X, Y, and Z, we will get all the benefits from it for 20 years, and we will hand it back after 20 years. It's a bit like being asked to sign a blank check for a whole area of activity on a rather large piece of land. The thing (proposal) is like ceding sovereignty. It's a completely open-ended deal. It's asking for a hell of a lot and if this government or this country was to make a commitment to this, we don't really know how extensive that commitment would be."

Shaw accuses Al-Bader International of using the Sudan investment conference as a way of by-passing the procurement process to get its proposal to the Kenyan government. The Kenya-Sudan liaison office's Waithaka says the original proposal seen by VOA has been updated so that the government will be collecting some tax revenue, particularly concerning the resort city, although he would not specify the exact financial gains that the government would be getting from the project.

Waithaka rejects the idea that Al-Bader International has by-passed Kenya's procurement process or international procurement standards, saying that a government task force has been making presentations to investors and financial institutions for more than two years.

"Well, it's been said we have not advertised, waited 41 days and then got the offer. But what is advertising? Is it just putting things in the newspaper? Or when you sit and talk to a whole lot of investors from around the world, and you say, this is what we are thinking, give us an offer, isn't that a form of advertising?"

Waithaka says Al-Bader International is heading a consortium of companies in the project, and there is still room for other companies to join the project.

The people of Lamu themselves have mixed reactions to Al-Bader International's proposal, with some supporting the development while others saying that the infrastructure and resort city could harm the area's conservative culture and fragile environment. Omar Samau is chairman of Lamu County Council. He says that the project could be good for the area, but only under certain conditions.

"We would like to be part and parcel in terms of revenue collection. There must be some fees which the county council will be getting. I would like to see the Lamu community (being) given priority in terms of jobs, employment. We do welcome it (the project), but there must be a way that the Lamu community will benefit directly."

Samau says that an Al-Bader International delegation met with the council several months ago to briefly explain the project, but has not heard from them since. He says his council and other local officials should be included in the negotiations currently taking place.

Lamu District is located along Kenya's north coast and is made up of several islands including Lamu, Manda, and Pate. It is largely an agricultural and fishing community. Lamu is the oldest town in Kenya dating back to the 14th century and the only Swahili settlement in the country made up of people with mixed Arab and African des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