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부 쿠데타 세력에 의해 세워진 태국 과도 정부의 내각이 발표됐습니다. 내각에는 고위 공무원과 경제인 등이 포함됐습니다.

태국 국왕은 수라윳 출라논 총리가 추천한 26명의 내각 명단을 9일 승인했습니다. 과도 정부는 내년 선거까지 1년간 국정을 맡게됐습니다.

출라논 총리는 프리디야드혼 드바쿨라 태국 중앙은행 총재를 부총리겸 경제부 장관으로 임명했습니다. 또 다른 경제인 출신인 코신 판피엠라도 산업부 장관을 맡게 됐습니다. 한편 새 외무부 장관은 외교관 출신으로 미국과 유엔 대사를 지낸 니트야 피블송크람이 임명됐습니다.

태국의 경제 분석가들은 탁신 시나와트라 전총리를 무혈 쿠데타로 축출 후 3주만에 세워진 새 내각을 환영하는 분위기 입니다.

*****

Thailand's military-appointed interim prime minister has unveiled his Cabinet, with top posts going to high-ranking bureaucrats and economists.

The Thai king approved interim Prime Minister Surayud Chulanont's 26-member Cabinet today (Monday). The new government will rule the nation for about one year, until elections are held.

Mr. Surayud chose Thailand's respected central bank governor, Pridiyadhorn Devakula, as deputy prime minister and finance minister. Another financier (Kosit Panpiemras) will be the industry minister, while the new foreign minister (Nitya Pibulsongkram) is a career diplomat and a former ambassador to the United States and the United Nations.

The defense portfolio has gone to a retired army general, one of two military officers in the team.

Thailand's financial analysts have welcomed the new Cabinet, which takes office less three weeks after a bloodless coup deposed former Prime Minister Thaksin Shinawat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