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안보리가 6일 북한의 핵실험 계획 포기를 촉구하는 의장 성명을 채택, 발표했습니다. 이 날 성명은 북한이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핵 실험을 포기하고, 조속히 6자 회담에 복귀해서 9.19 성명을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성명은 또, 북한이 핵실험을 이행할 경우 안보리 차원의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내용도 담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을 김근삼 기자가 보도합니다.

안보리는 6일 의장 성명을 통해 북한의 핵실험 계획 발표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한반도 주변 지역과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실험을 하지 말고 긴장을 심화시킬 수 있는 어떠한 행동도 자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성명은 또,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안보리 차원의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으나, 조치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당초 미국과 일본은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유엔헌장 7장에 따른 제재’ 라는 구체적인 조치를 포함시키도록 요구했었으나, 대신에 ‘유엔 헌장에 대한 책임과 일치하는 추가 조치’라는 내용이 들어간 것입니다. 성명은 또 북한의 핵무기 보유 주장을 비난하고 이와 관련해서 안보리가 북한의 행동을 예의 주시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성명에는 북한이 핵실험을 포기하고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해서, 지난해 9월 베이징에서 합의한 9.19 공동성명 내용을 실행에 옮길 것을 촉구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이 날 성명은 이번달 안보리 의장국인 일본의 오시마 겐조 유엔 대사가 낭독했습니다.

한편 존 볼튼 유엔 주재 미 대사는 성명 채택 결정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은 북한의 핵실험 강행 발표가 단순히 국제사회 위협용이 아니라 실제 핵실험 추진 의사가 있는 것으로 보고, 매우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볼튼 대사는 또 미국의 제안이 수정된 성명에 만족하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수정된 성명을 지지할 것”이라면서 “중요한 것은 북한이 절대로 핵실험을 해서는 안되고, 또 핵실험을 하면 다음날부터 전혀 다른 세상이 된다는 사실에 미국을 비롯한 상임이사국들이 동의했으며, 북한이 이를 진지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의장 성명 발표에 앞서 비탈리 츄르킨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안보리 이사국들이 북한을 비롯해서 핵실험을 추진하거나 이를 강행하는 국가에 절대 협조할 수 없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며 이번 의장 성명이 북한의 핵실험 포기와 6자회담 복귀를 희망하는 국제사회의 확고한 의지를 전달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