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동부의 소말리아에서 최근에 발생한 바이도아시 테러공격과 외국인들이 이슬람 군벌과 함께 국내에서 훈련과 전투를 수행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는 소말리아내 세력을 강화하고 있는 이슬람 군벌 지도부가 지역의 평화와 안보에 위협을 내포하는지의 여부를 놓고 심각한 의문을 던져주고 있습니다.

케냐 나이로비에서 VOA 특파원이 소말리아를 주시하고 있는 서방 관측통들로부터 견해를 들어봤습니다.

압둘라히 유스프 소말리아 과도 정부 대통령을 겨냥한 최근의 자살 폭탄 테러는 그러한 공격형태를 국내에서 전혀 보지 못했던 많은 소말리아인들에게 충격을 던져줬습니다. 유엔이 지원하는 세속 성향의 유스프 대통령은 차량을 이용한 이 자살폭탄 공격으로부터 다행히 목숨을 건졌습니다.

실패로 돌아간 이 대통령 암살 시도의 주체가 누구인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과도정부 지도자들은 국제테러조직 알 카에다와 그들의 동조자인 국내 이슬람 군벌들을 비난하고 있습니다.

수도 모가디슈의 이슬람 군벌 지도자들은 대통령 암살 연루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슬람 군벌은 지난주 전략적 요충지인 남부 항구도시 키스마요를 점령했을때 알 카에다와 연계된 외국인 전투원들이 자신들을 지원했다고 시인해 많은 신뢰를 잃었습니다.

미국에 본부를 두고 있는 PINR(Power and Interest News Report)의 수석 분석가인 마이클 웨인스테인씨는 이슬람 군벌내 과격파들의 존재에 대한 의문과 최근에 발생한 사건들의 연관성을 이렇게 설명합니다.

웨인스테인씨는 소말리아 저항 문화에서는 볼 수 없었던 바이도아의 차량폭탄테러는 소말리아에 변화가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웨인스테인씨는 분석 결과 소말리아에 이슬람 혁명파가 있다는 분명한 결론에 도달했다며 테러리즘은 전술적 용어이기때문에 자신은 그들을 테러리스트라 칭하는 것을 선호하지 않으며 대신 이들을 이슬람 혁명세력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6월 이슬람 군벌이 시민의 전폭적인 지지속에 모가디슈에서 상대 파벌을 축출한 이후 일부 고위 간부들은 그들의 목적이 이슬람의 법과 질서아래 소말리아를 통합하려는것이 아니라 이 나라를 회교 극단주의의 천국으로 전환하려 한다는 혐의를 줄기차게 받아왔습니다.

1990년대 이슬람 군벌의 최고 지도자였던 세이크 하산 다히르 아웨이스는 테러조직 알 카에다로부터 지원을 받는 것으로 추정되는 회교 무장 단체 <알 이티야드 알 이스라미야>를 지휘했었습니다.

아웨이스는 아직까지 미국의 테러용의자 명단에 올라있습니다.

최근 몇달동안 이슬람 군벌 수장인 아덴 하쉬 아유로에 충성을 맹세하는 모가대슈의 젊은 전투원들은 <샤아밥> 으로 알려진 유령 과격 단체를 조직했습니다. 샤아밥의 실질적인 역할이 무엇인지는 불투명하지만 모가디슈의 많은 사람들은 아유로가 요원들을 직접 뽑았으며 이들은 테러를 수행하기 위해 외국인들로부터 훈련을 받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한편 외국인 전투원들이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그리고 다른 회교 국가로부터 소말리아로 유입되고 있다는 언론 보도는 소말리아의 일반 시민들과 이웃국가, 그리고 서방 세계에 널리 우려를 던져주고 있습니다.

유엔의 한 감시팀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주 발표한 한 보고서에서 아프간내 탈레반 전투원들이 소말리아에서 군사 훈련을 받았다는 보고를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5월 이슬람 군벌 연합 (UIC)의 쉐이크 샤리프 세이크 아흐메드 당시 의장은 미국의 소리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소말리아내 외국인 전투원들의 존재를 부인하며 자신들중 누구도 외국인 전투원을 반긴 전례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탈리아의 소말리아 담당 마리오 라파엘리 특사는 아흐메드의 말이 진심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라파엘리 특사는 이슬람 군벌 연합이 단 한번도 통합된 전례가 없다며 내부적으로 온건판인 아흐메드와 강경 노선인 아웨이스를 따르는 자들로 분리됐다고 말했습니다.

라파엘리 특사는 소말리아내 이러한 현상은 이제 시작에 불과할뿐이라며 모가디슈의 이슬람 운동이 여러 다른 성향으로 나눠져있음이 매우 분명하며 <샤아밥>은 그 가운데 아마도 가장 과격한 단체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나이로비의 분석가인 매트 브리든씨는 내부 권력 다툼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것으로 추정하면서 그러나 어느 세력이 승리해서 통합을 이끌게될지 아직 불투명하다고 말했습니다. 브리든씨는 이슬람 군벌 연합이 아직 내부적으로 방향 전환등 과도기를 겪고 있기때문에 앞으로 몇주동안 조직이 어떻게 구성되고 누가 다양한 세력을 규합해 이끌지 명확히 예상하기는 힘들다고 말했습니다.

분석가들은 결론이 나지 않을 경우 소말리아에 미칠 중요한 요소로 권력 다툼이 소말리아 전체에 치열하게 전개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많은 소말리아인들은 전통적으로 진보적인 회교 수니파에 깊은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키스마요와 다른 지역내 수 천명의 소말리아인들은 교리를 중시하는 일부 이슬람 군벌 지도자들의 초보수적 강경움직임에 대항해 시위를 벌였습니다.

*****

In Somalia, recent terrorist attacks in Baidoa and reports of foreigners training and fighting alongside Islamic court militias have raised serious questions about whether the country's increasingly powerful Islamist leadership poses a threat to regional peace and security. VOA Correspondent Alisha Ryu, in our East Africa Bureau in Nairobi, spoke to several western observers and files this report.

Last month's suicide car bombings, which targeted the president of Somalia's U.N.-backed secular interim government in Baidoa, shook many Somalis, who had never seen such acts committed on their soil before.

It is still not clear who carried out the unsuccessful assassination attempt. But interim government leaders blame al-Qaida and its sympathizers inside the Islamic courts.

Islamist leaders in Mogadishu deny any involvement in the attack, but they lost much of their credibility, last week, when Islamists acknowledged foreign fighters linked to al-Qaida helped them seize the strategic southern port city, Kismayo.

In a rare public appearance, the Islamists' top military chief Aden Hashi Ayro, who is believed to have been trained in terrorist training camps in Afghanistan, reportedly told residents in Kismayo that foreign fighters would now be a part of the Islamist militia in Somalia.

A senior analyst with U.S.-based Power and Interest News Report Michael Weinstein, says, if there were any questions about the existence of radical hardliners in the Islamic courts, these latest incidents have erased all doubt.

"The car bombing in Baidoa -- and this is not a part of Somali resistance culture -- does mean that there has been a change. I am reaching the conclusion that there definitely is what I call an Islamic revolutionary wing. I do not like to call them terrorists because terrorism is a tactic. But I call them Islamic revolutionaries because I think that is exactly what they are."

Since riding a wave of popular support to oust factional leaders in Mogadishu in June, some senior members of Somalia's Islamic courts have been dogged by allegations that their true aim for the country is not to unite it under Islamic sharia law and bring law and order, but to turn Somalia into a haven for Muslim extremism.

In the 1990's, the Islamist group's supreme leader, Sheikh Hassan Dahir Aweys, headed a militant Somali Islamic organization called al-Itiyaad al-Islamiya, which is believed to have received support from al-Qaida. Aweys is still on a U.S. list of terror suspects.

In recent months, young militants in Mogadishu, loyal to Islamist military chief Aden Hashi Ayro, have formed a shadowy extremist group known as "Shaabab." Shaabab's exact role is unclear, but many people in the capital say members were hand-picked by Ayro and are being trained, possibly by foreigners, to carry out terrorist acts.

If al-Qaida fighters are operating in Somalia, it would not be the first time.

In 1993, 18 U.S. Army Rangers were killed in a battle in Mogadishu, after Somalis shot down two Blackhawk helicopters. Three years later, al-Qaida leader Osama bin Laden boasted that some of his fighters fought alongside Somali factional militiamen.

But Michael Weinstein says al-Qaida's reported involvement in Somalia now poses a much greater threat.

"I think it is more serious of a problem than it was then because you are carrying along a lot of popular support with this (Islamist) movement, which can allow it to provide cover for more international revolutionary elements."

Meanwhile, reports of foreign fighters from Afghanistan, Pakistan and other Muslim countries streaming into Somalia are causing anxiety for ordinary Somalis, neighboring countries and the West. In a report to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last week, a U.N. monitoring team stated that it had received reports of Afghanistan's Taleban fighters being trained in Somalia.

In an interview with VOA in May, the then-chairman of the Islamic Courts Union, Sheikh Sharif Sheikh Ahmed, vehemently denied the presence of any foreign fighters in Somalia and said that none would ever be welcomed by the courts.

Italy's special envoy to Somalia, Mario Raffaelli, says it is possible what Ahmed said may have been sincere. He says he believes the Islamic court has never been a unified group -- split internally among moderates who follow Ahmed and hardliners allied with Aweys.

"We knew this from the beginning. It was very clear that the Islamist movement in Mogadishu was made up of different components and these people, the Shaabab people, are probably the most radical in the movement."

Nairobi-based regional analyst Matt Bryden says he believes the internal battle is intensifying and it is still far from clear which side will emerge as the victor.

"The courts themselves are in a process of transition and reorganization and this process is still playing itself out. I think we will not have a clear idea of how they are organized and who their leaders are going to be at various levels for several more weeks."

Analysts say an important factor that may influence, if not decide, the outcome of the power struggle is the Somali people themselves.

Many Somalis have deep roots in the traditionally liberal practices of Sunni Islam. Thousands of Somalis in Kismayo and elsewhere in the country have protested against the harsh, ultra-conservative Wahabi brand of Islam being imposed on them by some leaders in the cou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