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의 한 최고위 관리는  이란 핵문제를 둘러싼  서방 세계와 이란 사이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프랑스가  이란에서 우라늄을 농축하기 위한 콘소시움을 구성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이란 핵에너지기구의 모하메드 사에디 부의장은  테헤란에서 가진  프랑스 라디오 방송과의 대담중 이같이 제의했습니다. 

사에디 부의장은  프랑스의 핵 제조 업체들이 이란의 우라늄 농축활동을 관장하는 콘소시움에  협력업체들로    참여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에디 부의장은 그러나 더 이상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한편  프랑스 외무부 대변인은, 이란의 그 같은 제안에 대해  거리를 두는 한편, 이란정부에  우라늄 농축 활동을 전면 중단하라는 국제 사회의 요구를 또다시 되풀이 했습니다.  

*****

A top Iranian official has proposed that France create a consortium to enrich uranium in Iran as a way to resolve the country's nuclear standoff with the West.

The deputy chief of Iran's Atomic Energy Agency, Mohammad Saeedi, made the suggestion during an interview in Tehran with French radio, broadcast today (Tuesday).

Saeedi said French nuclear manufacturers could be possible partners in the consortium, which, he said, could allow France to control uranium enrichment activity in Iran in a tangible way.

A French foreign ministry spokesman distanced France from the proposal, repeating the international demand for Iran to suspend its enrichment activities.

European Union foreign policy chief Javier Solana said the Iranian idea was interesting, but required further analysis. Solana said his latest telephone conversations with Iranian nuclear negotiator Ali Larijani were "constructive" but yielded no breakthroug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