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태국에서 임시 총리가 새로 임명된 것을 환영하면서도 그러나 이는 민주주의를 회복하겠다는 태국 군사 쿠데타 지도자들의 다짐에 따른, 첫 단계에 불과한 것으로 간주해야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지난 2일 취임한 수라윳 출라논 태국 신임 총리가 접견한  첫 외국관리는 바로  방콕  주재 미국 대사였습니다. 이에 관해 좀더 자세히 전해 드립니다.

태국에서 관계관들은 수라윳 출라논 퇴역 장성이 이 나라 임시 총리로 선출된데 대해 조심스런 지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들 관계관은 국민의 기본 권리를 되찾고 태국이 민주주의의 길로 다시 들어서도록 만들기 위한 태국 군사 지도부의 실제적인 행동보다 개성은 덜 중요시되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올해 63살의 수라윳 총리는 과거 육군 총사령관을 역임한 배경에도 불구하고 군부의 정치개입을 방지하기 위해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고 있습니다.

미국의 한 고위 관계관은 태국에서 기자들에게 수라윳 총리는 미국을 포함한 다른 국제 사회에 잘 알려진 인물로, 그를 현 태국 군부의  일종의 꼭두각시인 것으로 간주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와 동시에 이 관계관은 미국에게 보다 중요한 것은 지난 달 탁신 친나왓 총리의 민간 정부를 축출한 태국의 군부 지도자들이 시민들의 기본 권리와 언론의 자유를 회복하겠다는 다짐을 실행하고 그들이 다짐한 대로 내년에 총선을 실시하기 위해 일치 단결된 노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의 톰 캐이시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수라윳 임시 총리가 취임 이후 외국 특사로서는 처음으로 스킵 보이스  방콕주재 미국 대사를 만났음을 확인했습니다. 

캐이시 부대변인은 보이스 대사가 수라얏 총리를 만났다고 해서 미국이 지난 달 19일에 발생한 태국의 군사 쿠데타를 승인한 것으로 간주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은 이 쿠데타에 대해 태국의 민주주의 후퇴라고 묘사하고 있습니다. 캐이시 부대변인은 보이스 대사와 태국 총리의 이번 회담은 태국 군부의 민주주의 회복 다짐이 실행되리라는  미국의 기대를 강조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수라윳 총리와 보이스 미국대사간 회담은 군사 쿠데타 자체에 대한 미국측 우려와 현 태국 임시 정부가  다짐해 온 조치들이 반드시 취해져야 할 중요성 그리고 가능한 한 조속히 민주주의로 복귀해야 하는 문제 등을 거듭 강조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캐이시 부대변인은 말했습니다. 캐이시 대변인은 또한 태국이 가능한 한 빨리 민주화 과정을 추진해 민주주의로 복귀하는 문제와 관련해 미국은 진지한 자세로 임하고 있기 때문에 그 같은 메시지가 보이스 대사로 부터 수라윳 총리에게 직접 전달되는 것은 타당하면서도 중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주말 미국의 조지 부쉬 행정부는 태국에 대한 근 2천 4백만 달러 상당의 군사 관련 지원을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미국의 법률은 군에 의해 민간 정부가 축출된 나라들에 대해서는 그 같은 지원을 금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고위 관계관은 태국에서 새로운 총선이 실시되기 전에는 그 같은 지원이 재개될 가능성은 없다면서 태국 군부가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지 않을 경우 태국에 대해 미국의 또 다른 제재들도 가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

The United States has welcomed the naming of a new interim prime minister in Thailand, but said the move should be seen as only a first step by military leaders toward meeting pledges to restore democracy. The new prime minister's first foreign visitor was the U.S. ambassador to Thailand.

Officials here are expressing cautious approval over the selection of retired army general Surayud Chulanont as Thailand's interim prime minister.

But they say personalities are less important than tangible action by the country's military leadership to restore civil liberties and put Thailand back on a course to democracy.

Despite his background as a former army chief, the 63-year-old Mr. Surayad has a reputation for trying to keep the Thai military out of politics.

A senior U.S. official who spoke to reporters here said the new prime minister is well known to the United States and others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that no one sees him as a "stalking horse" (puppet) for the Thai military.

At the same time, the official said it is of greater importance to the United States that the military leaders who ousted the civilian government of Thaksin Shinawatra last month fulfill pledges to restore civil liberties and press freedom, and make a "real concerted effort" to hold elections, as they have promised for next year.

At a news briefing, State Department Deputy Spokesman Tom Casey confirmed that U.S. Ambassador to Thailand Skip Boyce had met with Mr. Surayud in what was the interim leader's first meeting with a foreign envoy.

Casey said the meeting should not be viewed as approval for the September 19 coup, which the United States has described as a setback for Thai democracy. He said the envoy used the meeting to stress the U.S. expectation that democracy pledges will be fulfilled.

"Part of what Ambassador Boyce's meeting with the new prime minister did was to continue to reiterate our concerns about the coup itself, and the importance of this interim government taking the steps that it's pledged to take, to bring about a return of democracy as soon as possible," he said. "And I think it is appropriate and important that the message be conveyed directly from our ambassador to the head of this new government, because we are serious about seeing this process move forward and seeing a return to democracy in Thailand as quickly as possible."

Late last week, the Bush administration announced the suspension of nearly $24 million in military-related aid to Thailand, an action mandated by U.S. legislation barring such aid to countries where civilian governments have been ousted by the military.

The senior official said any restoration of aid is unlikely until new elections are held, and he said other U.S. sanctions are possible if, as he put it, "they do not go in the right direc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