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루지아 정부가 간첩 혐의로 체포된 러시아 장교들의 신병을 유럽안보협력기구인 OSCE에 인도했습니다.

이 날 신병 인도 장면은 그루지아 TV로 방영됐으며, 네 명의 러시아 장교들은 자신들이 간첩 혐의로 추방된다고 말한 후 OSCE 차량으로 옮겨졌습니다.

한편 그루지아 정부의 신병 인도 발표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정부는 이 날 오전 내린 그루지아로의 통행 및 우송 금지 명령을 철회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주 러시아 군장교들이 간첩혐의로 티블리시에서 체포된 후, 그루지아 정부의 행위는 ‘국가적 테러’이며 소련 시절 비밀 경찰들의 수법을 답습하고 있다고 비난했었습니다.

*****

Georgia has handed over to the Organization for Security and Cooperation in Europe four Russian military officers arrested for spying.

At the handover, broadcast today (Monday) on Georgian television, the four officers were told they were being deported on charges of spying. The four were then driven off in O.S.C.E. vehicles.

Despite an earlier Georgian announcement of the release, Moscow showed no sign of lifting orders to suspend all transport and postal links with Georgia. The transport and communications ministries said earlier today that all air, road, rail, sea and postal links will be cut.

The officers' arrests last week in Tbilisi infuriated Russia, with President Vladimir Putin denouncing the move as "state terrorism." He also compared the arrests to tactics used decades ago by Soviet secret pol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