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조지 부쉬 대통령은 30일, 미국 국민에게 이라크전쟁에 대한 새로운 비판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최근에 기밀 해제된 미국의 정보문서들을 일독할 것을 권했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이날 주례라디오방송에서 자신은 미국민들이 스스로 판단을 내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 문서의 핵심부분에 대한 기밀분류를 해제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또한 이번에 기밀이 해제된 정보문서는 이라크에서의 즉각적인 철수가 테러분자들을 고무할 것이라는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누출된 기밀문서의 발췌록은 지난 24일 미국의 일부 언론들에 보도됐습니다. 부쉬 대통령은 이것이 오는 11월의 중간선거를 겨냥해 정치적 목적으로 누출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President Bush has called on Americans to read for themselves the recently declassified U.S. intelligence document that has stirred up new criticism of the war in Iraq.

In his weekly Saturday radio address, Mr. Bush said he declassified key parts of the document (known as the National Intelligence Estimate on terrorism) so that Americans could draw their own conclusions. He said it supports his argument that an immediate withdrawal from Iraq would embolden the terrorists.

A disabled Iraq veteran who is a Democratic candidate for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countered the president's claim in the Democrats' weekly radio address. Tammy Duckworth, a former Army captain who lost both legs in an attack on her helicopter, said the Bush administration is relying on shallow slogans like "stay the course" instead of a strategy for securing Iraq.

Leaked excerpts of the classified report appeared last Sunday in U.S. media. President Bush has alleged it was leaked for political purposes ahead of the November mid-term elections.